• 靑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 않아…하명수사 없었다” 거듭 강조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본인 동의 없이 제보자 신원 밝히는 건 불법”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5 16:18:02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가 ‘하명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가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 않는다”면서 “일부 언론 추측보도가 사실인지 수사결과가 나오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된 서울동부지검 수사관과 관련해 "고인이 불법으로 김기현 전 시장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의 무차별적 보도가 모두 허위로 드러났고, 하명수사 의혹은 당연히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고민정 대변인이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강조한 입장을 재차 반복한 것이다.

고 대변인은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는 외부에서 온 제보를 요약 정리해 경찰청에 이첩했다’,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은 지난해 1월 이른바 고래고기 사건으로 울산에 간 것이지 김 전 시장 첩보 수집을 하러간 게 아니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윤도한 수석은 전날 발표에서 제보자 신원을 밝히지 않은 데 대해 일부 언론에서 ‘하명수사’라고 지적하는 데 대해서는 “제보자가 누구인지 본인의 동의 없이 밝히면 안 된다. 만일 밝혔다간 이는 불법이 될 수 있다”면서 “제보자 동의 없이 신분을 밝혔다면 언론은 과연 어떻게 보도를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의 하명수사는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