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부터 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 선임 가능해진다
  • 보험협회 '손해사정사 선임 동의 기준 및 절차 모범규준' 제정
  •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6 15:31:45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내년부터 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를 선임할 수 있게 됐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손해사정사 선임 동의 기준 및 절차 등에 대한 모범규준을 제정하고 내년 1월부터 시행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손해사정 제도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손해사실 확인 및 손해액 산정을 통해 적정한 보험금이 지급되도록 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하지만 일각에선 보험사의 손해사정 관행이 보험금 지급거절·삭감 수단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금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를 선임하는 절차 및 요건 등을 규정한 ‘손해사정 업무위탁 및 손해사정사 선임 등에 관한 모범규준’을 제정했다.

모범규준은 보험금 청구 접수시 보험금청구권자가 손해사정사 선임 관련 내용을 알 수 있도록 안내하도록 했다.

특히, 보험회사가 손해사정 선임을 거부한 경우 보험금 청구권자에게 그 사유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하게 했다. 보험금청구권자가 무자격자, 보험사기 연루자 등을 선임 요청하는 경우 보험회사는 다른 손해사정사 선임 요청이 가능하다.

보험사는 손해사정사 동의기준, 선임 요청건수, 선임 거절 건수 및 사유 등을 홈페이지 등에 공시해야한다.

보험협회 관계자는 “소비자의 손해사정사 선임 권리 강화를 위한 제도의 안정적 시행 및 정착을 위해 제도시행 이후에도 TF 운영 등을 통해 추가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보험소비자의 적극적인 손해사정사 선임권리 제고를 위해 모범규준 운영 이전 선임 요청건에 대해서도 수용여부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