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봄 패션업계 트렌드 "클래식한 아이템을 세련되게 재해석…블루컬러 유행"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2 09:00:08
  • (상단부터) 엠비오, 유니클로, CJ 오쇼핑. 사진=업체별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한낮 기온이 15도까지 오르면서 패션업계가 이른 봄맞이에 나섰다. 클래식한 아이템들을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으로 재해석한 디자인들과 올해의 색으로 선정된 블루가 돋보이는 패션 아이템들이 대거 출시됐다.

대표적으로 눈에 띄는 클래식 아이템은 한 벌 정장 ‘세트업 수트’다. 세트업 수트는 개성과 취향에 따라 여러 가지 스타일링이 가능하면서도, 과하게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특징이다.

CJ ENM 오쇼핑 부문의 패션 브랜드 VW베라왕은 2020 S/S 시즌 ‘베라룩업’ 3세트를 출시했다.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롱 코트 재킷과 팬츠, 원피스가 한 구성으로, 개별 아이템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라는 평가다.

여성복 브랜드 미샤도 이번 시즌 ‘글래머러스 크롭 재킷 스커트 세트업’ 등을 대표 제품으로 공개했다. 여성스러움을 담아냈지만 여유로운 디자인으로 입으면 편안함을 제공한다.

클래식한 아이템이나 소재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아이템도 다수 선보였다. 컨템포러리 클래식 브랜드 프론트로우는 이번 시즌 베이직한 실루엣에 칼라, 소매, 밑단 등에 프린지 디테일을 더했다. 포멀과 캐주얼을 넘나드는 스타일링이 가능한 아이템들로 활용도가 높다.

F&F가 전개하는 프리미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MLB 또한 이번 시즌 테일러드 재킷 신상품을 출시했다. 어깨부터 허리 라인까지 떨어지는 클래식한 디자인에 뉴욕 양키스 로고를 더해 럭셔리한 스트리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클래식 아이템도 주목받는다. CJ 오쇼핑부문은 블루 색상을 재킷, 가디건, 스니커즈 등 이번 시즌 출시되는 다양한 아이템에 적용했다. 특히 ‘지스튜디오’는 거의 모든 봄 신상품에 블루 계통의 색상을 넣었다.

유니클로는 이번 시즌 가디건, 스웨트, 티셔츠 등에 다양한 클래식 블루 아이템을 선보였다. 청량한 클래식 블루 컬러로 출시된 남성용 ‘U미들게이지 V넥 가디건’과 ‘U 와이드피트 스웨트 풀파카’는 베이지, 브라운 등의 팬츠와 매치하면 세련되면서 편안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남성복 브랜드 엠비오도 블루 컬러를 중심으로 세미 오버 핏 오픈형 셔츠, 절개 맨투맨, 데님팬츠 등의 제품을 선보였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올 봄 패션 트렌드는 클래식하면서도 편안한 세트업 수트, 캐주얼을 포멀하게 해석한 클래식 캐주얼, 고급스러우면서도 심플한 클래식 블루 컬러처럼 전체적으로 세련되면서도 편안함을 주는 느낌의 아이템들이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