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구청장 "치료에 전념해야 할 제주도 모녀, 정신적 패닉상태"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8 07:39:48
  •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제주도 여행 뒤 로코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도 모녀에 대해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해명에 나섰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7일 브리핑을 통해 "해당 유학생은 제주도 출발 당시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었다"면서 "자가격리에 대한 충분한 이해나 경각심을 갖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모녀가 병원에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어머니의 위경련 증세를 치료하기 위해 방문한 것이며, 평소 알레르기 비염을 기저질환이 있는 딸은 전날부터 발생한 코막힘 증세를 보여 치료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치료에 전념해야 할 모녀가 사실상 정신적 패닉상태에 빠져있다"며 "이들 모녀는 지난 15일 입국해 20일부터 제주도 여행에 올랐기 때문에 당시 자가격리에 대한 충분한 이해나 경각심이 없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유학생 A 씨는 발열 증상이 있음에도 어머니와 4박 5일 간 제주도를 여행한 뒤 코로나10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제주도는 유학생 모녀를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기로 한 데 이어 형사 고발도 검토 중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애기환록 2부
    • 천애기환록 2부
    • (12권) 천제황
    • 여혼향
    • 여혼향
    • (5권) 황재
    • 호접몽 천야월
    • 호접몽 천야월
    • (19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