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소득하위 70% 가구 100만원 지원”
  • 제3차 비상경제회의서 결정…저소득층 등 4대 보험료·전기료 유예 또는 감면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0 11:46:36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가구에 4인 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힌 뒤 “재정운영에 대한 부담을 안으면서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은 어려운 국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방역의 주체로서 일상활동을 희생하며 위기극복에 함께 나서주신 것에 대한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득 하위 70%는 중위소득 150%이하다. 4인 가족 기준으로 월 소득 700만 원 이하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고 많은 회의와 토론을 거쳤다”고 언급했다.

그는 “끝을 알 수 없는 경제충격에 대비하고 고용불안과 기업의 유동성 위기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재정여력을 최대한 비축할 필요가 있었다”면서 “경제적으로 좀 더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보다 소득이 적은 분들을 위해 널리 이해하고 양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은 2차 추가경정(추경)예산안에 반영해 4월 총선 이후 지급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재정 여력의 비축과 신속한 여야 합의를 위해 재원의 대부분을 뼈를 깎는 정부 예산 지출 구조조정으로 마련하겠다”면서 “국회의 협력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소득층과 일정 규모 이하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4대 보험과 전기요금도 3월부터 납부유예 또는 감면된다.

또 고용유지지원금과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생계지원대책을 대폭 확대했다고 문 대통령은 설명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년무림 불사혼
    • 천년무림 불사혼
    • (25권) 황재
    • 강호정벌 1부
    • 강호정벌 1부
    • (10권) 천제황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