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은행,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20억 달러 오늘 풀린다
  • 총 600억 달러 규모 가운데 1차분 우선 공급…4월 2일 시중은행에 공급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1 09:08:36
  •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별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600억 달러 중에서 1차분인 120억 달러가 31일 시중에 풀린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 한은 금융망 전자입찰시스템을 통해 국내 시중은행 등을 대상으로 외화대출 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입찰예정액은 7일물 20억 달러, 84일물 100억 달러로 총 120억 달러다.

최저 입찰금리는 7일물이 연 0.322%, 84일물이 연 0.3210%로 정해졌다.

입찰이 이뤄진 후 시중은행에 실제 돈이 풀리는 시점은 오는 4월 2일이다.

지난 19일 한은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와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 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는 계약을 말한다.

한은 측은 "이번 통화스와프 자금 공급으로 외화 자금 사정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금 사정을 고려해 추가 입찰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년무림 불사혼
    • 천년무림 불사혼
    • (25권) 황재
    • 강호정벌 2부
    • 강호정벌 2부
    • (11권) 천제황
    • 강호정벌 1부
    • 강호정벌 1부
    • (10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