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 쇼핑몰, 6개월만에 80억원 매출…사업 비결은 '홍익고객'('라디오스타')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6-04 01:56:45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AD
쇼핑몰을 운영 중인 방송인 현영이 남다른 사업 비법을 공개했다.

현영은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하반기 8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대박이 난 쇼핑몰 사업 비법을 설명했다.

여성 의류 쇼핑몰을 운영중인 그는 "여자를 위한 홍익고객의 마인드로 고객의 입장에서 가성비는 올리고 가심비는 올리고"라며 "사이즈도 55에서 99까지 한정이 없다. 기획부터 디자인, 모델까지 제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영은 '사업 롱런을 위한 복안이 있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당연하죠"라며 "저는 제가 투자해서 공동 대표로 하고 있다"고 동문서답을 했다. 알고보니 그는 '마음 속으로 품고 있는 계획'이란 뜻의 '복안'을 몰랐다.

입고 나온 원피스를 5만원대에 판매했다며 CEO 모드로 변신해 제품 홍보에 열을 올린 현영은 '빙산의 일각'이란 표현을 잘못 써 김구라의 지적을 받았다.

현영은 "의류 사업은 재고가 관건"이란 김국진의 말에 "작년 재고가 남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어 "재고도 재산"이라며 "정말 너무 좋은 가격으로 득볼 수 있는 찬스를 마련하겠다"고 밝혀 CEO다운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현영은 지난해 3월 굿피플홀딩스를 설립하고 공동대표인 김원석과 브랜드 '허밍 바이 현영'을 운영 중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