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세장에 빚내 투자...신용융자 20개월만에 11조원 돌파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5 10:46:50
  • 최근 증시의 신용융자 잔고가 1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최근 증시의 신용융자 잔고가 11조원을 돌파했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코스피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전체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 3일 기준 11조467억원으로, 2018년 10월(12일 기준 11조3643억원)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11조원을 넘어섰다.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에서 매수자금을 빌리는 신용융자 잔고는 주가 상승을 예상하는 개인 투자자가 많으면 늘어난다. 신용융자 잔고가 11조원을 넘어섰다는 것은 최근 개인들의 투자 심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직전 수준을 넘어섰음을 시사하는 지점이다.

신용융자 잔고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세계 증시가 급락한 지난 3월 하순 6조원대로까지 떨어진 뒤 같은 달 26일부터 최근까지 증가세를 지속했다.

최근 증시 강세는 신용융자 증가를 부추겼다. 4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0.19% 오른 2151.18로 마감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쾌검신투
    • 쾌검신투
    • (24권) 황재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