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권 급매물 소화…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
  • 부동산114 조사…절세용 급매물 소진 후 '강남아파트' 상승 전환
  • 박창민 기자 philu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5 17:15:18
  •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최근 강남권의 초고가 아파트 급매물 매매가 이뤄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멈추고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은 0.03%로 상승했다. 지난주(0.01%)와 비교해 오름폭도 커졌다.

전주와 마찬가지로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진 가운데,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69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4월(571건)과 비교해 100건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15억원 초과 거래건수는 337건으로, 이 가운데 3분의 1(113건)가량이 강남구에서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는 "그동안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 절세 목적의 급매물이 대부분 소화되면서 가격이 상승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역별로 중구(0.16%), 구로구(0.11%), 종로구(0.09%), 서대문구(0.08%), 강동구(0.07%), 노원구(0.06%) 등의 순으로 올랐으며, 강남은 0.02% 상승했다.

경기·인천에서는 안산(0.20%)의 오름폭이 두드러졌다. 이어 오산(0.13%), 남양주(0.12%), 광명(0.10%), 의왕(0.08%), 인천(0.07%), 고양(0.07%), 화성(0.07%)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0.04%), 분당(0.03%), 일산(0.02%). 동탄(0.02%), 김포한강(0.02%) 순으로 올랐다.

부동산114는 "강남권 절세 급매물이 정리된 뒤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는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아직 이르다"면서 "대출규제가 서울 외곽과 수도권의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
    • 무위쟁투 2부
    • 무위쟁투 2부
    • (9권) 천제황
    • 쾌검신투
    • 쾌검신투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