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지엠, 부평공장 물류센터 부지 매각…"勞 구조조정 우려"
  •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5 18:00:02
  • 한국지엠 부평공장. 사진=한국지엠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지엠이 인천 부평공장 인근 물류센터 부지를 매각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노조가 구조조정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5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최근 회사는 부평공장 인근 물류최적화센터(LOC) 직원에게 부평공장으로 이전해 근무하도록 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부평공장 유휴공간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근무지를 이전하겠다는 것이다.

1만㎡가량 크기의 해당 부지에 있는 LOC는 부평공장에 공급되는 부품 분류(서열화) 작업과 긴급출동서비스 등을 담당하고 있다.

직원 이전 후 LOC 부지는 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불거진 자금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 매각을 검토 중이다. 매각을 확보된 자금은 신차 및 생산시설 등에 대한 투자자금 등으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조는 한국지엠의 LOC 부지 매각이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LOC에서 근무 중인 근로자 170여명 가운데 비정규직인 115명가량이 사실상 구조조정될 것이란 주장이다.

이와관련 한국지엠 관계자는 “LOC 직원들의 근무지 이동은 현재 많이 비어있는 부평공장 유휴공관 활용을 위해 이뤄지는 것일 뿐 구조조정과는 연관이 없다”면서 “근무지 이전과 관련한 구조조정 우려는 앞으로 있을 노조 협의를 통해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
    • 무위쟁투 1부
    • 무위쟁투 1부
    • (13권) 천제황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