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 살배기 쓰레기 더미서 키운 어머니·할머니 입건
  •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05 11:00:44
  •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사진=Pixabay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세 살배기를 쓰레기 더미에서 키우면서 아이에게 폭언 등을 한 혐의로 어머니와 할머니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아이가 더러운 곳에 살고 있다'는 주민신고를 받고 아이의 어머니와 할머니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아이를 아동보호시설로 옮기고 어머니와 할머니 외에 함께 사는 다른 가족들도 조사하고 있다. 또 아이에 대한 신체·정신적 폭력도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