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앤리치 개미' 몰린 증시...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 19% 증가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07 14:56:58
  • 개인의 주식투자가 늘어나면서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이 늘어났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영향으로 변동성이 커진 증시에 뛰어든 개인 투자자들이 늘면서 증권 결제 대금도 크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7일 예탁원을 통한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이 하루 평균 27조6000억원으로 직전 반기보다 15.1%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기에 비해선 19.3% 증가한 수치다.

예탁원의 증권 결제 서비스는 거래 당사자가 주고받아야 할 거래액을 상계한 뒤 차액만 결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장내·외 주식 결제 대금은 일평균 1조6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43.5%, 작년 동기보다는 39.1%가 늘었다.

특히 장내 주식시장의 경우 일평균 결제 대금이 7188억원으로 전 반기 대비 49.3%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22조4000억원으로 111.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의 주식 거래도 활발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결제 대금은 전 반기보다 39.3% 늘어난 9150억원이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57.0% 증가해 8조6700억원이었다.

증권 결제 대금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채권 결제 대금도 늘었다. 장내·외 채권 결제 대금은 26조원으로 전 반기 대비 13.7%,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다.

장내 채권시장의 경우 일평균 결제 대금은 2조3800억원으로 전 반기보다 28.9% 늘었다. 거래대금은 9조2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10.8% 줄었다. 그러나 이는 차감률이 7.9%포인트 감소하며 결제해야 하는 금액이 늘어난 탓이다.

장외 채권 기관투자자의 결제 대금은 일평균 23조6000억원으로 전 반기보다 12.4% 증가했다.

종류별로 보면 채권 결제 대금이 일평균 13조5000억원으로 전 반기 대비 30.3% 늘었다.양도성예금증서(CD)·기업어음(CP) 결제 대금은 5조8300억원, 단기사채 결제 대금은 4조2800억원으로 각각 직전 반기보다 0.3%, 1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탈명기협
    • 탈명기협
    • (13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