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단체 "박 전 시장, 피해자 전보 불허…속옷 챙기게 해"
  • "박 전 시장, 여비서에 '네가 재면 높게 나와" 발언 주장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16 21:51:09
  •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 공개 중인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6일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서면 자료를 공개했다. 두 단체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 A씨를 돕고 있다.

이 단체들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직접 A씨의 인사이동 요청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승진하면 다른 부서로 이동한다'는 박 전 시장의 인사 원칙을 근거로 전보 요청을 했으나 박 전 시장은 "누가 그런 걸 만들었느냐", "비서실에는 해당 사항이 없다"며 인사 이동을 불허했다는 게 여성단체 측의 주장이다.

이후로도 A씨는 반기별로 인사이동을 요청했으나 모두 실패했고, 지난해 7월에서야 근무지를 이동했다고 이 단체들은 전했다.

특히 올해 2월 A씨에게 다시 비서 업무를 맡아 달라는 요청이 와 "'성적 스캔들' 등의 시선이 있을 수 있으므로 고사하겠다"고 고사했으나, 인사 담당자는 문제 파악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비정상적인 업무 외 요구나, 성희롱 발언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여성단체에 의하면 건강 체크를 위해 아침, 저녁 혈압을 재는 것을 피해자 A씨에게 요구했고 A씨는 "가족이나 의료진이 하는 것이 맞는다"고 의견을 냈지만 묵살됐다는 것.

여기에 박 전 시장이 "자기(피해자를 지칭)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서 기록에 안 좋아"는 등 성희롱적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시장이 운동 등을 마치고 온 후 시장실에서 샤워할 때 옷장에 있는 속옷을 비서가 근처에 가져다 줘야 했다"며 "샤워를 마친 시장이 그대로 벗어두면 운동복과 속옷을 비서가 집어 봉투에 담아 시장의 집에 보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편 양 여성단체의 발표 후 서울시는 '여성단체 발표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공개했다. 해당 입장문에는 전보 불허, 여성 비서의 업무 내용, 피해자가 받은 압박성 연락 등의 여성단체의 주장에 대한 해명은 없었다.

서울시는 "조사단 구성을 위한 제안을 15일과 16일 등 두 차례에 걸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에 공문으로 보냈으나 회신이 없는 상태"라며 "16일 두 단체가 입장발표를 통해 요구한 제안사항도 대폭 수용해 조사단 구성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탈명기협
    • 탈명기협
    • (13권) 황재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