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 600명↑ 최다는 도쿄
  • 코로나 확산 속 '여행장려' 캠페인, 도쿄 빼고 강행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16 22:05:23
  • 신주쿠 역의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을 넘어섰다. 최다 지역은 도쿄로 집계됐다.

NHK의 보도를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16일 오후 8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총 610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수 600명을 넘긴 것은 4월 11일(720명) 이후 96일 만이다.

일본은 지자체 단위로 각각 확진자 통계를 일별로 발표해, 이후 확진자 수가 더욱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도쿄의 경우 지난 10일 최다 신규 확진자 수 243명으로 집계됐으나 16일 286명을 기록하며 최다 기록을 넘겼다. 16일 기준 일주일 간의 도쿄 코로나19 확진자는 1360여명에 달한다.

이번 집계를 합하면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4천357명, 사망자는 총 998명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都)는 최근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은 유전자증폭(PCR) 검사 건수가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일본의 하루 PCR 검사 건수는 지난 12일 기준 5012건이다.

한국의 경우 지난 1월3일부터 7월 12일까지 140만2144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타격을 입은 지역 관광업계를 지원하겠다며 '고 투(Go To) 트래블' 캠페인을 도쿄를 제외한 46개 광역단체에서 22일부터 시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시기상조라는 목소리다.

이 캠페인은 정부 예산 1조3500억엔(약 15조원)을 투입해 일본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