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영국에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임상…환자모집 시작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7-30 11:09:22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물질. 사진=셀트리온 제공
    AD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셀트리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COVID-19) 항체 치료제 CT-P59가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29일(현지시간) 임상시험승인(CTA)을 받고 현지에서 환자 모집에 본격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영국 임상 1상은 코로나19 경증환자 대상으로 CT-P59의 바이러스 중화 효능과 약효 등 약물 유효성 초기 지표를 확인하는 것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영국 임상 1상 이후 글로벌 임상 2·3상을 통해 경증환자, 중등증환자를 대상으로 총 2개의 임상을 진행하면서 올 연말까지 이들 임상에 대한 중간 결과를 확보하고 밀접접촉자에 대한 예방임상도 연내 실시해 내년 1사분기까지 결과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내년 CT-P59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즉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셀트리온은 기존 제품 재고와 생산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존 제품을 차질없이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는 것은 물론, CT-P59 공급을 고려한 내년도 생산용량 조정계획도 착수했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경증환자 대상의 영국 임상 1상도 순조롭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코로나 사태 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글로벌 대규모 임상 2, 3상까지 차질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