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LH 사장 “문재인 정부 주택 정책, 이명박·박근혜보다 잘해”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3 17:29:22
극회 국토위 전체 회의 출석해 발언…“현 정부 부동산 정책 ‘중상’ 이상”
  • 변창흠 LH 사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변창흠 LH 사장이 3일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이 앞선 이명박·박근혜 정부보다 낫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날 변창흠 사장은 국회 국토위 전체 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주택 정책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위와 같이 말했다.

변 사장은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정부 중 문재인 정부가 몇번째로 잘했는가’라는 송석준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상황이 다 달라서 (평가가) 어렵다”면서도 “앞의 두 정부는 비교적 쉬운 시기였다”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대차 3법과 관련, 변 사장은 "부동산 공부를 한 사람으로서 임대료 인상을 목적으로 2년마다 사람을 나가게 한다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기간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고, 주택을 시장에 완전히 맡기는 나라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변 사장은 "가격 상승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고 주거 복지 측면에서도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변 사장은 "1989년까지 1년 단위였던 전세 계약이 2년으로 늘었고, 이제 2년을 더 늘렸으니 이 갈등기만 겪고 나면 4년씩 안정적으로 살 수 있게 된다"며 "문제를 키우기보다는 이러한 문제를 어떻게 방어할 것이냐에 지혜를 모으는 것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