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베이루트 '초대형 폭발'…최소 73명 숨지고 3700명 부상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5 08:48:02
  • 4일 폭발로 초토화된 베이루트 항구. 사진=AFP/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현재 집계된 사상자만 4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루트에서 이날 대규모 폭발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 등을 인용해 전했다.

폭발은 이날 오후 6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베이루트에 있는 항구에서 두 차례 발생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사진들을 보면 원자폭탄이 터진 것처럼 구형의 흰 구름이 버섯 모양으로 하늘로 치솟는 모습이 담겼다. SNS에는 항구와 가까운 도로와 공터에 시신이 널브러진 동영상도 올라왔다.

폭발 당시 엄청난 폭발음이 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초강력 충격파에 10㎞ 거리에 있는 건물의 유리창까지 박살이 났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어떻게 보더라도 재앙이었다”고 말했다.

폭발 원인은 공격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폭발물이나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현재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요르단 지진관측소 추정에 따르면 이날 폭발은 규모 4.5의 지진과 맞먹는 수준이다.

알아라비야 방송은 베이루트 시내의 세인트조지 병원도 폭발로 전기가 끊겼으며 주차장에서 몰려드는 부상자를 치료중이라고 전했다.

베이루트 시장은 스카이뉴스 아라비아 채널과 생방송 인터뷰에서 “어떻게 복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하면서 울음을 터뜨렸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