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6일)의 날씨] 폭우, 언제까지 오나…전국 곳곳 '물폭탄'
장수호 기자  protect710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6 05:30:08
  • 지난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가 폭우로 침수돼 있다. 철원지역은 닷새 동안 최대 670㎜ 이상 폭우가 쏟아졌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목요일인 6일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는 비가 쏟아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이날 낮까지 많은 비가 내리겠다. 남부지방도 장마의 영향권 안에 들어가면서 폭우가 올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강우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충청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영동·남부지방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울릉 및 독도 30~80㎜다.

폭염특보가 발표된 제주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높고, 열대야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요 도시의 최저 기온은 △서울 24도 △춘천 25도 △강릉 26도 △대전 25도 △청주 25도 △대구 26도 △광주 25도 △전주 25도 △부산 25도 △제주 27도 △백령 22도 △울릉 및 독도 23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최고 기온은 △서울 28도 △춘천 27도 △강릉 30도 △대전 27도 △청주 28도 △대구 30도 △광주 29도 △전주 28도 △부산 28도 △제주 33도 △백령 26도 △울릉·독도 25도 등으로 전망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가 내린 중부지방에는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나 저지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외출이나 위험지역 출입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 인명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