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20년 만에 유상증자 결정 이유는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6 19:28:16
6일 이사회 열고 1000억원(297만2972주) 규모 유상증자 결의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핵심사업 역량 강화 지속
  • 사진=한진 제공
    AD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한진은 2000년 이후 20년 만에 1000억원(297만2972주) 규모의 유상증자를 이사회에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측은 “최근 전자상거래 시장이 성장하고 물류산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핵심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재원을 마련하고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를 일반 공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신주 발행 예정가는 주당 3만5150원이다. 최종 발행가액은 10월 23일 확정될 예정이다.

청약일은 10월 28~29일, 납입일은 11월 5일, 신주 상장은 11월 18일에 이뤄질 계획이다. 대표 주관은 한국투자·유진투자·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이 맡는다.

이번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한진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1197만4656주에서 1494만7628주로 증가한다.

한진은 택배사업의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차입금 증가 없이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구조 개선과 신용도 제고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진은 2023년까지 택배 시장점유율 20%를 달성하기 위해 대전 메가 허브(Mega-Hub) 터미널을 구축하고, 주요 거점 지역에 택배터미널 신·증축과 자동화 설비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육운·하역 장비 도입 등 물류인프라를 확대하고 글로벌 이커머스 국제특송 시장 공략을 위한 인천공항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를 개장하는 등 2023년까지 약 48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한진은 유상증자 추진 외에도 지난 4월 한진렌터카를 약 600억원에, 6월에는 부산 범일동 부지를 약 3000억원에 매각하는 등 비핵심 사업과 대체부지 확보 가능한 보유 부동산 등을 매각해 경영효율화를 높이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급변하는 물류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핵심 역량 및 재무건전성 강화를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수익성 위주의 내실 경영을 토대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 등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