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어 동네의원까지 집단휴진 예고…진료공백 우려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9 10:04:19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지난 7일 발발한 대학병원의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은 우려한 만큼 진료 공백 없이 끝났다. 그러나 오는 14일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의 파업이 예고돼 있다. 이번 파업에는 동네의원까지 포함돼 진료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해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도입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앞서 의협은 지난 1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네 가지 정책을 각각 철회·중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체제를 구축하라고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의협은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개선 조치가 나오지 않을 경우 파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의협은 1차 파업 후에도 정부의 입장이 변하지 않는다면 2, 3차 파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동네의원 등 개원의를 중심으로 13만여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의협의 파업이 길어지면 동네 병원 휴진으로 진료 공백이 생길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의대 정원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속 국내 감염내과 전문의는 277명에 불과하고 소아외과 전문의는 전국 50명도 되지 않는다며 공공의대 등 의료대책을 통해 보완하겠다는 것이다.

반면 의협은 이같은 의료계 불균형은 의사 정원 문제가 아니라 대형병원의 고용구조 문제라고 반박하고 있다.

의협은 전공의들의 파업 당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는 의사 양성의 과정이, 오직 대형병원의 생존을 위한 도구적 활용에 맞춰져 있는 모순을 알면서도 묵인하고 방조했고, ‘가성비’의 열매만을 취해온 최대의 수혜자였다”며 “취약지역과 비인기 필수분야의 의사인력이 부족한 까닭은 국가적인 의사 양성과정이 오직 의사를 도구처럼 활용하는 데에만 초점이 맞춰져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