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암호 선박사고 실종 춘천시 공무원 시신 발견
장수호 기자  protect710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0 10:31:52
  • 소방대원들이 수색 중 실종자를 발견해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춘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사고로 실종된 5명 중 1명인 춘천시 공무원 이모씨가 사고 닷새만인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원도소방본부 특수구조단 긴급기동팀 대원 등은 이날 오전 7시50분께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 변에서 수색 중에 춘천시 공무원 이모씨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이날 시신이 발견된 장소인 등선폭포 인근에서는 지난 8일 오후 경찰관 이모(55) 경위와 민간 업체 직원 김모(47)씨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지난 6일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 중이던 경찰정이 침몰,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이 구조에 나섰다가 3척 모두 전복돼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명은 실종인 상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