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병장 월급 100만원 육박…동원훈련보상금도 최대 3배 인상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0 16:14:33
국방부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 발표
  • 자료=국방부 제공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병장 월급이 최대 100만원 가까이 오를 예정이다.

국방부는 10일 '2021~2025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하며 병장 월급을 오는 2025년까지 96만3000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올해(54만900원)와 비교하면 5년간 78% 정도 오르는 것으로, 2022년 67만6000원, 2023년 72만6000원(하사 월급의 40%), 2024년 84만1000원(하사 월급의 45%)의 월급을 받게 된다.

현재 4만2000원인 동원훈련보상금도 2025년까지 9만원에서 12만원 가량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또한 국방부는 병사들의 자기 계발 여건을 보장하기 위해 작전과 관련 없는 제초·청소 등의 업무를 민간 인력에 맡길 방침이다. 현재 일부 부대에서 시행 중인 민간 업체 제초 용역을 전 부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비병력은 올해 말 55만5000명에서 2022년 50만명으로 줄어든다. 대신 숙련된 간부를 증원하고, 비전투 분야의 경우 민간 인력을 적극 활용해 국방인력구조를 고효율화할 방침이라는 게 국방부 측의 설명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5년간 총 301조원을 투입하는 중기계획을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을 구현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굳건히 지원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