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3법-전월세신고법’ 국무회의 통과…종부세율 ‘최대 6%’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1 21:23:46
  • 11일 여의도 63빌딩에서 내려다 본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지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종합부동산세법·법인세법·소득세법 등 일명 부동산 3법과 전월세신고법이 1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에 따라 7·10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후속 입법절차가 마무리 됐다.

개정된 부동산 3법은 3주택 이상, 조정대상지역 2주택 소유자에 대한 종부세 최고 세율을 현행 3.2%서 6.0%로 높이고, 2년 미만 단기 보유 주택, 다주택자의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 양도세 중과세율을 올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정지역 내 3억원 이상 주택을 증여할 때 취득세율을 현행 3.5%서 최대 12%로 인상하는 내용의 개정 지방세법·지방세특례제한법 공포안도 처리됐다.

'임대차 3법' 가운데 내년 6월 시행 예정인 전월세신고법(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도 처리됐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는 이미 지난 7월 31일 공포돼 시행 중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세제와 금융, 공급, 임차인 보호 등 4대 부동산 정책 패키지가 완성된 만큼 주택시장 안정과 실수요자 보호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과 보건복지부 복수 차관제 도입을 위한 개정 정부조직법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9월 중순 경 질병관리청이 출범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을 인사청문 대상에 포함하는 개정 국회법·인사청문회법 공포안과 체육 지도자 '갑질' 예방을 위한 '고(故) 최숙현법'(개정 국민체육진흥법) 또한 의결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