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4연임 금지’ 추진…정강정책 1호 ‘기본소득’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3 10:46:05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정강정책 1호로 기본소득을 내세웠다. 국회의원 4연임 금지 조항도 추진한다.

김병민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장은 13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누구나 누리는 선택의 기회로서의 기본소득이 제일 첫 번째로 명기됐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후 첫 번째로 '한국형 기본소득'을 화두로 던진데 따른 후속조치다.

김병민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이후에 다가올 미래와 사라지는 노동의 일자리, 그런 측면에서 소득의 감소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려는 모습을 적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새 정강·정책에는 정치권에서 논란을 일으킨 국회의원 4연임 금지 조항도 포함됐다. 지방의회 청년 의무공천, 주요 선거의 피선거권 연령 18세로 인하 등과 함께 법제화를 추진할 것도 명시했다.

김병민 위원장은 해당 조항에 대해 "특위가 만든 초안에는 확정해서 넣었다"며 "김종인 위원장은 당내 여러 이해관계자가 있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확정하기보다는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통로를 열어놓으라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회의원 4연임 제한은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 등을 거쳐 최종안에 포함될지 여부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비대위 보고를 마친 뒤 정강·정책 초안을 공개할 계획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