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매출, BTS 선방으로 코로나에도 역대 최고 "내년 걸그룹 출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4 08:21:49
  • AD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로나19 사태에도 최고 수준의 실적을 거뒀다.

빅히트는 상반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 2,940억원, 영업이익 497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빅히트는 이날 유튜브 채널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잠정 실적과 사업 성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며 연내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기업 역량을 강조했다.

상반기에는 코로나19로 BTS의 월드투어 일정을 전면 수정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지만, 앨범과 음원, 온라인 공연 등 여러 영역에서 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가 추구하는 콘텐츠와 팬이라는 본질에 집중했다”며 줄곧 강조해온 ‘위닝 포뮬러’(성공 공식)의 요체인 ‘빅히트 생태계’를 언급했다. ‘빅히트 생태계’는 플랫폼을 중심으로 레이블과 비즈니스, 팬덤을 연결하는 무한대의 선순환이 이뤄지는 시공간이자 실질적인 사업 구조를 의미한다.

레이블 측면에서는 지난 5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합류로 확장된 ‘빅히트 레이블즈’가 구원투수 노릇을 했다. BTS뿐만 아니라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여자친구, 뉴이스트, 세븐틴 등의 활약으로 가온 앨범 차트 100위 내 앨범 판매량 중 40%가 빅히트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몫이 됐다.

특히 앨범 판매량 1위를 차지한 BTS의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7(426만장)과 세븐틴의 ‘헹가래’(120만장)를 합하면 상위 10개 앨범 판매량의 53%였다. 방 의장은 BTS와 TXT의 연내 컴백과 엠넷 ‘아이랜드’의 우승조, 쏘스뮤직과 준비 중인 걸그룹의 내년 데뷔도 예고했다.

팬덤의 역할에 대해서도 자체 플랫폼 ’위버스‘를 운영하는 비엔엑스의 서우석 대표는 론칭 1년을 맞은 위버스가 단순한 팬덤 활동 공간이 아니라 독창적인 멤버십 서비스와 콘텐츠로 팬 결집과 유입의 선순환 구조를 촉진하는 매개체라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