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783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4 09:17:15
  •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온비드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 151건을 포함한 808건의 물건을 공매한다고 14일 밝혔다.

금액으로 보면 783억원 규모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483건이나 포함돼 있다.

캠코측은 “공매 입찰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한다”고 당부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