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5060세대 ‘오늘도 청춘통장’ 출시…최고 2.1%p우대
견다희 기자 ky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9-17 09:00:03
  • AD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새마을금고가 제2의 청춘을 준비하는 50~60대를 위한 ‘MG오늘도 청춘통장’을 선보였다.

‘MG오늘도 청춘통장’은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으로 만 50세 이상 만 70세 미만(5060세대)의 실명의 개인이면 가입 가능한 창구가입 전용상품이다. 새마을금고별 1인 1계좌만 가입 가능하다.

구체적으로 국민연금 수령 등에 따른 연 0.1%의 ‘노후자금’ 우대이율과 전월 월평잔 30만원 이상 유지해야 한다. MG체크카드로 30만원 이상 결제실적이 있을 경우 당일잔액 중 30만원 미만에는 연 2.0%, 3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에는 연 1.0%, 100만원 이상에는 연 0.1%가 제공되는 ‘주거래’ 우대이율로 기본이율(새마을금고별 상이) 외에 우대이율 혜택만으로도 최대 연 2.1%를 적용받을 수 있다.

수수료 추가 면제 혜택도 있다. 추가 면제 수수료는 전자금융(인터넷뱅킹, 텔레뱅킹, 모바일뱅킹) 타행이체수수료, 모든 새마을금고 자동화기기 이용 시간외 출금수수료, 모든 새마을금고 자동화기기 이용 타행이체수수료(월 10건 한도), 모든 금융기관 자동화기기 이용 출금수수료(월 5건 한도) 등이다.

이번 이벤트는 올해 말까지 운영한다. 이벤트 기간 내 가입한 ‘MG오늘도 청춘통장’이 결제계좌인 MG체크카드로 일정금액 이상 사용 시 소정의 캐시백을 지급할 예정이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17일 “MG오늘도 청춘통장은 노령연금을 수급하거나 황혼육아를 담당하는 5060세대에 다양한 금융혜택을 드리기 위한 상품”이라면서 “이 상품을 통해 젊은 날에는 경제발전에 기여했고 오늘에는 황혼육아로 미래세대를 육성하는 5060세대에 파격적 혜택을 부여함으로써 다가올 제2의 청춘을 알차게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