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저희 부부 민원 넣은 적 없다…있는 그대로 봐 달라”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9-17 14:58:21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극단적으로 깎아내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봐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전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안중근 의사의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위국헌신군인본분) 발언을 인용하며 자신의 아들을 빗댄 것에 대해 “제 아들을 비유한 것은 아닐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장관은 “아픈데도 끝까지 군복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해주지 않았나 싶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른 병사들이 누릴 수 있는 휴가나 질병 치료가 제 아들에게 보장돼야 한다”면서 “그것이 부합하는지 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국방부에 민원을 직접 넣은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저와 제 남편 모두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