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참여 '저조'…왜?
김현진 기자 jhuyk007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9-24 08:50:39
  • 세종 5-1 생활권 전경. 사진=LH 제공
    AD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정부가 부산시와 세종시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지정하는 등 관련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의 참여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접수한 스마트시티 사업자 선정 입찰에 LG CNS, 네이버 컨소시엄, 현대차, KT 컨소시엄 등 총 4곳이 참가했다. 건설사 중에선 현대건설과 한양, 현대엔지니어링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 스마트시티 사업은 세종시 합강리 일대 274만㎡(약 83만평) 부지에 2조5000억원을 투입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접목시킨 미래형 도시를 만드는 사업이다.

도시 모든 영역이 스마트홈과 같이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돼 모빌리티(자율주행·차량공유), 헬스케어(원격진료), 교육(스마트교육) 등 7개 분야에서 미래 기술을 접목한 생활 환경을 제공한다.

이처럼 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스마트시티에 투입하는 예산도 2017년 49억원에서 2018년 142억원, 2019년 703억원으로 늘었다. 또 ‘스마트시티 혁신 성장동력 연구개발(R&D)’도 추진하고 있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28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가 스마트시티 조성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정작 건설사 참여는 저조한 편이다. 이번 LH가 접수한 스마트시티 사업자 선정 입찰에도 IT기업이 주도해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건설사는 3곳만 참여했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스마트시티라고 하면 모빌리티 등과 같은 IT기술이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건설사 입장에서는 그쪽 분야에 기술력이 있는 것이 아니다 보니 사업을 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있다”며 “세종 스마트시티와 같은 식으로 발주가 많이 되긴 했지만, 말이 스마트시티지 건설사가 참여할 부분은 아파트 짓는 것 외에는 없는 만큼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순 없다”고 말했다.

또다른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이 따지고 보면 인프라 사업이라기보단 IT 쪽이나 수소 관련된 분야가 메인”이라며 “시티라고 해서 인프라 사업처럼 보이지만, 시스템을 구축하는 류의 사업으로 건설사가 참여할 수 있는 범위라고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