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입관식…삼성 사장단 조문 예정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0-26 09:04:03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입관식이 오전 9시부터 진행된다. 오전 10시 이후엔 삼성 사장단 조문 등이 예정돼있다.

26일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고(故) 이 회장에 대한 입관식이 치러진다. 입관식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조문이 중단된다.

상주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오너일가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입관식이 끝나면 전·현직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이 단체로 장례식장을 찾을 예정이다.

전날은 이 부회장 외에도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이서현 등 고인의 자녀들이 빈소를 지켰다.

또 오후 7시25분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약 10분 뒤인 오후 7시 35분께 떠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같은 날 오후 9시46분께 빈소를 조문했다.

현대가(家)에서도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빈소를 찾은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은 이 회장에 대해 "큰 거목이셨다"고 말했다.

가족과 함께 조문한 이재현 CJ 회장은 이 회장에 대해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