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역대 최대 규모의 '2020 십일절 페스티벌' 연다
이하린 기자 leeharin202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0-28 09:03:31
내달 1~11일 진행…할인 혜택 총 500억원 규모
  • 사진=11번가 제공
    AD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11번가가 역대 최다 브랜드와 판매자가 참여한 최대 규모의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을 시작한다.

11번가는 내달 1~11일 열리는 2020 십일절 페스티벌에서 고객에게 제공되는 할인 혜택이 총 5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라고 28일 밝혔다. 11일 간의 쇼핑 축제에 동참하는 판매자도 역대 최다인 1만여곳에 달한다.

우선 지난 한 해 동안 11번가에서 선보였던 국내외 대표 디지털·가전 브랜드의 인기 상품과 11번가 단독 판매 상품들을 대규모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 LG, 애플, 다이슨, SK매직 등 국내외 대표 브랜드의 상품이 매일 쏟아진다. TV, 냉장고, 김치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청소기 등 대표 가전제품은 물론,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의류관리기, 노트북, 스마트폰, 블루투스 음향기기 등 다양한 디지털 가전 제품을 특가에 판매한다.

11번가는 매달 십일절에 기록한 타임딜 완판의 성과로 제휴 브랜드사에게 십일절의 바잉파워를 검증받았다. 이를 토대로 오직 11번가에서만 판매하는 단독 기획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삼성전자의 '11번가 단독' 70형 TV는 최근 늘어난 대형 TV 수요에 맞춰 기획한 것으로, 십일절 페스티벌의 첫날인 내달 1일 오후 11시 타임딜을 통해 판매한다.

아울러 올해 2020 십일절 페스티벌에서는 11번가의 '라이브11(LIVE11)'을 통해 매일 다양한 상품을 라이브방송으로 소개한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애플 아이폰12, BMW 등의 상품이 준비됐다. 11번가 앱으로 실시간 방송을 시청하면서 채팅으로 궁금한 내용을 질문하고 방송 중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공동구매', '예약구매' 상품은 올해 2배 이상으로 상품 수를 늘렸다. 가전, 안마의자, 매트리스, 스키장 리프트권, 명품 가방 등 300개 이상의 상품이 준비됐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국내 최고의 쇼핑 행사라는 십일절 페스티벌의 명성에 걸맞게 11번가의 모든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했다"며 "쇼핑의 설렘과 즐거움을 마음껏 느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