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손영필의 골프칼럼] 다운스윙시 스윙플레인 오류의 원인과 교정방법
[골프한국] 골프입문단계에서는 골프스윙을 자연스럽게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분명히 스윙을 하고 있는데 어딘가 어색하고 불편한 시기가 바로 골프입문단계...
[방민준의 골프세상] 주타누간 자매의 감동적인 동행…모리야 주타누간 휴젤-JTBC LA오픈 우승
▲우승한 언니 모리야 주타누간을 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아리야 주타누간.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23일(한국...
[방민준의 골프세상] 구력 30년 골퍼도 놀라는 '이미지 트레이닝'
[골프한국] 골프를 하다보면 ‘골프는 추상화와 다름없다’는 느낌을 종종 갖게 된다. 골프코스 설계가들은 자연을 살려 호쾌함과...
[방민준의 골프세상] PGA 김시우, LPGA 박인비…불가사의한 퍼팅의 심연
[골프한국] 두 젊은 수도승이 길을 가다가 깊은 개천을 건너지 못하고 서있는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 한 수도승이 “제가 건너...
[방민준의 골프세상] '스코어 프리'(Score free) 라운드의 매력
[골프한국] 라운드 내내 스코어에서 해방되는 색다른 경험을 했다. 한두 홀 스코어를 기록하지 않는 경우는 가끔 경험한다. 캐디...
[손영필의 골프칼럼] 빈스윙을 통해서 내 몸에 맞는 '스윙패스'를 만들기
[골프한국] 100타를 깬다는 것은, 이젠 스윙이 어느 정도 안정세에 들어간다는 뜻입니다. 100타 내외(95~105타)에서 가장 타수를 많이 잃는 원인은 어이없는 ...
[방민준의 골프세상] '우승하고도 밉상 된' PGA 패트릭 리드와 LPGA 퍼닐라 린드베리
[골프한국] 패트릭 리드(27)만큼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뒤 개인의 어두운 과거사가 낱낱이 드러나고 험담이 무성한 경우도 드물...
[방민준의 골프세상] 패트릭 리드가 마스터스골프에서 증명한 정석의 위력
[골프한국] 4월의 첫 주 내내 세계 골프팬들을 사로잡았던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미국의 패트릭 리드(27)가 쟁쟁한 우승 후보들...
[방민준의 골프세상] 주말골퍼에 위안 주는 가르시아의 마스터스골프 옥튜플'
[골프한국] 주말골퍼라도 스코어카드에 트리플(triple) 보기나 쿼드러플(quadruple) 보기가 기록된 라운드는 악몽으로 남는다. 보기나...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투어의 야생화' 린드베리의 '소렌스탐 아바타'
[골프한국]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린 퍼닐라 린드베리(32·스웨덴)는 LPGA투어의 야생화 같은 존재다...
[손영필의 골프칼럼] 비거리를 늘리는 실전 꿀팁들!
[골프한국] 앞서 비거리를 효과적으로 늘리는 3요소인 헤드 스피드, 타구의 정확도(스윗스팟), 클럽헤드의 공에 대한 접근각도를...
[방민준의 골프세상] '몰매 각오하고 쓰는' 박성현을 위한 쓴소리
[골프한국] 박인비(29)와 박성현(24)을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 나이와 체격조건은 물론 LPGA투어 경력(11년과 2년)이 다르...
[정기철의 LPGA이야기] '아찔하게 터진' 유소연의 스커트 뒷단…그리고 사라포바와 미셸위
[골프한국] 수 년 전 만해도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여성 스포츠스타를 꼽으라면, 단연 ‘테니스의 여신’ 마리아 사라포바와...
[방민준의 골프세상] '말문이 열쇠다'…말 빗장을 열어야 세계가 보인다
[골프한국] '웅변은 은이고 침묵은 금이다(Speech is dilver, silence is gold)'영국의 역사학자 토마스 칼라일(Thomas Ca...
[손영필의 골프칼럼] 비거리를 효과적으로 늘리는 3요소
[골프한국] 골프 스윙의 목적은 볼을 멀리 똑바로 보내는 것입니다. ‘얼만큼 멀리, 그리고 어디로 보내는가’ 하는 것은 고민해 볼 여지도 없이 “내가 원하는...
  • 1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