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투어 가는 고진영을 위하여
[골프한국] 고진영(22)이 심사숙고 끝에 내년 LPGA투어에 진출키로 결정했다. 지난달 LPGA투어 아시안 스윙 5개 대회 중 첫 번째...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파이 쟁탈전'에서 가장 큰 조각 챙긴 박성현
[골프한국] 지난 17~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즈 티뷰론GC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CME그룹 투어챔피언...
[방민준의 골프세상] 기도하는 마음을 배신하는 골프
[골프한국] 지인들 중엔 골프에 지극정성을 들이는 분이 많은 편이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연습도 열심히 하고 라운드 약속...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시즌 3승 펑샨샨, 長城을 쌓다
[골프한국] 조지 버나드 쇼(George Bernard Shaw)는 셰익스피어 이후 가장 위대한 극작가로도 유명하지만 그가 남긴 묘비명으로 ...
[방민준의 골프세상] 치매 예방엔 독서보다 골프가 더 효과적
[골프한국] 골프와 접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골프를 백안시하거나 적대적으로 본다. 사회 저변에 골프에 대한 부정적 ...
[방민준의 골프세상] 박성현의 세계랭킹 1위 등극을 보는 시각
[골프한국] 박성현(24)이 드디어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지난 6일 LPGA가 발표한 세계 랭킹에서 박성현은 랭킹 포인트...
[방민준의 골프세상] 필드를 지배할 '산적두목' 김찬
[골프한국] 재미교포 프로골퍼 김찬(27)의 얼굴 사진을 본 사람이라면 어떤 이미지를 떠올릴까.일부 언론에서는 점잖게 ‘장군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무명들의 등불' PGA 투어 우승 라이언 아머
[골프한국] 프로골퍼를 지망하는 사람들에겐 프로골퍼는 별처럼 보인다. 그러나 프로골프의 세계에선 우승컵을 자주 거머쥐는 사...
[방민준의 골프세상] 왜 나무만 보고 LPGA 숲은 보지 않는가
[골프한국] 한국선수들이 우승을 놓치고 미국의 크리스티 커(40)가 우승한 게 그렇게 아쉬워할 일인가.지난 29일 말레이시아 쿠알...
[방민준의 골프세상] 나무가 그 자리에 서있듯
[골프한국] 산과 들을 거닐다 보면 그 많은 식물들이 하나도 같은 것이 없음에 놀라게 된다. 같은 종이라도 서있는 모습이나 가지...
[방민준의 골프세상] 피와 살이 되는 골프 이미지 훈련법
[골프한국] 골프를 못 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대는 핑계가 연습시간 부족이다. 골프는 ‘108가지 번뇌와 싸우는 운동’이라는 ...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우승' 불가사의한 지은희, 8년 가뭄 뚫고 날다!
[골프한국] 지은희(31)를 볼 때마다 불가사의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렇다 하게 내세울 게 없으면서도 세계의 내로라는 강자들이...
[방민준의 골프세상] 골프의 철학과 정신을 농락한 KLPGA
[골프한국] 지난 19일 KLPGA투어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라운드가 열린 이천 블랙스톤 골프코스에서 벌어진 1라운드 취소 소동은...
[방민준의 골프세상] 우승 고진영, 2년 전 LPGA 직행티켓 놓친 게 보약
[골프한국] 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고진영(22)이 우승하는 순간 2년 전 메이저대회인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 마지막...
[방민준의 골프세상] 골프엔 기억해야 할 게 너무 많다
[골프한국] 불가사의한 치명적 중독성으로 멀쩡한 사람을 못 말리는 마니아로 만들어버리는 골프는 동시에 끝없는 숙제를 안겨준...
  •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