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방민준의 골프세상] '기류를 타는 나비' 유소연의 여왕 등극…LPGA 아칸소챔피언십 우승
[골프한국] 기러기, 청둥오리, 고니, 두루미 등 철새들은 한번 비행을 시작하면 수천 km를 쉬지 않고 날아간다. ...
[방민준의 골프세상] 팬은 ‘스토리가 있는 골퍼’를 갈망한다
[골프한국] 스토리텔링(story telling)이 각광받는 시대다. 음악이나 영상, 광고에서는 물론 관광 상품에 이르기까지 스토리텔링...
[방민준의 골프세상] 담금질이 승패를 가른다: PGA 켑카와 LPGA 핸더슨의 사례
[골프한국] 골프 클럽의 품질을 논할 때 브랜드 인지도나 가격과 함께 주조(鑄造)냐 단조(鍛造)냐가 중요한 척도로 인식되고 있다...
[방민준의 골프세상] 나만의 골프 개성을 존중하자
[골프한국] 1998년 타계하기까지 반세기 동안 미국을 대표하는 연예인으로 사랑받아온 가수 겸 배우 프랭크 시나트라의 노래 ‘마이 웨이(My ...
[방민준의 골프세상] ‘대탐소실(大貪小失)’ 리디아 고의 지혜…LPGA 1인자의 선택
[골프한국] "Every day is a new beginning, Every beginning is a new opportunity!!! So keep your head up, heart open, and ...
[방민준의 골프세상] ‘독한 여자’ 김인경, 알고 보면 매력덩어리…LPGA 5승째
[골프한국] 솔직히 말해 LPGA투어 대회의 리더보드에서 김인경(29)의 영문이름 ‘I.K KIM’를 대할 때마다 안쓰러움을 떨칠 수 없었다...
[방민준의 골프세상] ‘백 스윙 결정론’에 대한 고찰
[골프한국] 탁월한 프로골퍼와 세계적 교습가들이 그들 나름의 스윙 비법을 전파하고 있지만 그 비법은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의 ...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우승에 다가선 박성현에 필요한 것들
[골프한국]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 274.77야드로 LPGA투어 2위, 라운드 당 평균 스코어 69.31타로 4위, 60대 타수 라운드 수 19개...
[방민준의 골프세상] 어니 엘스가 던진 화두
[골프한국] 아마추어 골퍼들이 동경해마지 않은 부드러운 스윙을 구사하며 골프를 신사의 스포츠임을 언행으로 실천해온 진정한 ...
[방민준의 골프세상] 과연 장하나답다!
[골프한국] 프로골퍼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LPGA투어 멤버십을 반납하고 KLPGA투어 복귀를 선언한 장하나(25)의 결단은 그의 팬은...
[방민준의 골프세상] '배상문·김시우 쌍두마차'를 고대하며
[골프한국] 배상문(30)의 군 입대 이후 최경주(47)의 대를 이을 뚜렷한 대표주자 찾기가 어려웠던 PGA투어에서 김시우(21)의 플레...
[방민준의 골프세상] '홀딱 벗고 골프 쳐라'
[골프한국] 다시 골퍼들이 기다리던 눈부신 5월이 펼쳐졌다. 모든 골퍼들이 잔디가 푸릇푸릇 솟아나는 봄을 기다리지만 4월까지는...
[방민준의 골프세상] '때 맞춰 내린 비' 김시우, PGA투어가 놀랐다!
[골프한국] 골프코스와 선수는 어제와 그대로인데 한 가지 변한 게 있었다. 선수들의 마음이었다. 지난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
[방민준의 골프세상] 캐디가 좋아하는 골퍼
[골프한국] 한국에서 캐디가 하는 일은 격무다. 서양이나 이웃 일본은 물론 동남아에서도 캐디는 단순한 보조자의 역할에 머무르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
[방민준의 골프세상] 우즈와 댈리의 골프인생, 누가 성공적인가?
[골프한국] 타이거 우즈(41)와 존 댈리(51).20세기와 21세기에서 이 두 골퍼를 빼놓고 세계 골프사를 쓴다는 것은 무의미하다. &...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