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JOE PASSOV] 제5회 트래블링 조 어워드
가장 거칠었던 카트 운전멕시코의 카보 산 루카스의태평양 연안에 잭 니클로스가새로 만든 퀴비라 골프클럽은2014년 10월에 문을 열자마자세계에서 가장 장엄한 풍경을자랑하는 코스로 손꼽혔다.절벽 위인 것도 모자...
[WORTH YOUR MONEY THIS MONTH] 놓치지 말고 쫓아라!
아흔을 앞둔 나이에도 피트 다이의 행보는 좀처럼 느려질 기미가 없다. 가장 최근에 작업한 풀크라이 앳 케스윅 홀 & 골프클럽에서도 변함없는 실력을 과시한 걸 보면 말이다. 버지니아의 사냥 명소인 블루리지 산비...
골프 파라다이스 후아힌
태국은 매년 한국 여행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여행국 중 한 곳이다. 특히 수도 방콕을 비롯해 해변 도시 파타야, 푸켓 등이 국내 여행객들에게 가장 익숙한 곳이다. 여기에 방콕에서 남서쪽으로 200여 킬...
환상의 섬 세부 그리고 메르세데스 C.C&골덴빌리지, 리조트
지난 8월13일, 세부행 항공기 탑승을 위해 찾은 인천국제공항은 한산했다. 막바지 휴가철로 불과 일주일 전 인파의 집중과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때문에 탑승수속은 여느 때보다 빠르게 진행됐다. 해외여행 극성수...
[골프백 들고 야생으로 떠나자] 캠핑장으로 간 주말 골퍼 아빠
캠핑산업 최전방에는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가장이 서있다. 이들은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과 동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말이면 야생의 고단한 생활 속으로 뛰어든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들은 골프산업의 성장 동...
[골프백 들고 야생으로 떠나자] 가족과 함께, 엘리시안 강촌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골프를 사랑하는 가장들의 고민이 깊어지는 시점이다. 휴가 기간 동안 부부 동반으로 마음 편히 골프를 즐기고 싶은 마음 간절하나 아이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반대로 아이들에게 추억...
[WORTH YOUR MONEY THIS MONTH] 캐벗클리프스에 보내지는 환호와 찬사
캐벗클리프스의 공동개발자인 마이크 카이저(밴돈듄스로 유명한 그 사람)가 외딴 곳에 골프 휴양지를 조성할 때 고수하는 원칙은 단순하다. “코스 하나는 호기심만 유발하지만, 코스가 2개면 사람들이 찾아온다.”대...
[미리 보는 2015 브리티시오픈] 영원히 새로운 올드 코스
브리티시오픈이 다시 세인트 앤드루스를 찾았다. 새 단장을 마친 올드 코스는 그 어느 때보다 까다로워졌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모습으로 선수들을 기다리고 있다. 골프의 고향을 찾는 기분은 언제나 좋다....
[미리 보는 2015 브리티시오픈] 노회한 코스의 새로운 전략
지구상의 가장 신성한 골프의 성지 세인트 앤드루스의 올드 코스는 그 역사가 140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리고 올 7월에는 1873년에 시작된 유구한 전통의 브리티시오픈이 이곳에서 열린다. 올드 코스에서 개최...
[여름 골프, 더위를 피해라!] Part 1. 오를수록 시원한 산으로 가자
장마철이 지나면 폭염이 찾아온다. 봄가을과 비교하면 힘든 라운드 여건이지만 골퍼들의 열정은 이보다 더 뜨겁다. 따라서 은 한여름 라운드를 마다않는 골퍼들에게 조금 더 시원한 라운드를 선사하고픈 마음으로 ‘...
[여름 골프, 더위를 피해라!] Part 2. 가자! 바다로
해수욕만을 위해 바닷가로 향하는 것은 아니다. 이제 여름이면 골퍼들도 바닷가로 떠나야 한다. 해양성 기후가 무더위를 모두 날려주기 때문이다. 해안 지역은 해양의 영향으로 공기가 냉각되고 가열되는 시간이 늦어...
[여름 골프, 더위를 피해라!] Part 3. 경기, 강원 북부의 시원한 골프장
단순하게 생각하자. 위도가 높은 북쪽으로 갈수록 기온이 낮다. 즉 북쪽에 위치한 골프장으로 가면 스코어 때문에 짜증이 날지언정 날씨 때문에 짜증 날 일은 없다는 말이다. 우리나라에서 위도 상으로 가장 북쪽에 ...
[WORTH YOUR MONEY THIS MONTH] 활력을 되찾은 센트리월드
로버트 트렌트 존스 2세가 1982년에 센트리월드를 완성했을 때 골프 여행자들 사이에서 이곳은 위스콘신의 필수 코스로 거론됐다. 밀워키에서 북서쪽으로 240킬로미터, 그린베이에서는 서쪽으로 144킬로미터 떨어진 ...
서원밸리CC 그린콘서트, 뜨거운 열기 속으로
강풍을 동반한 빗줄기는 시간이 갈수록 굵어졌다. 행사 준비에 여념 없던 인부들의 표정에 시름이 더해갔다. 일기예보는 정오를 기점으로 비가 그친다고 했지만 실황은 이와 달리 전개됐다. 애꿎은 스마트폰을 만지작...
새내기 코스 클럽모우의 경쟁력
서울-춘천고속도로 춘천 방향에 차례로 위치하고 있는 설악IC, 강촌IC, 남춘천IC. 이 일대는 고속도로의 특혜를 누리고자 여러 골프장들이 곳곳에 건립된 강원권의 ‘골프 8학군’이다. 이곳을 포함해 서울 및 수도권...
  • 1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