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물수제비뜨기로 터득하는 드로샷
플레이를 하다 보면 홀의 위치에 따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는 드로 샷을 해야 할 때가 있다. 하지만 스트레이트 히터는 볼이 상당히 곧게 날아가기 때문에 드로 샷을 구사하기가 쉽지 않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의도한 대로 볼을 휘어지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이미지가 있다. 직각으로 스탠스를 취한 다음, 평소처럼 백스윙을 하고, 임팩트 구간을 지날 때는 연못에서 물수제비를 뜨듯이 오른팔을 쭉 뻗어준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하면 오른 어깨가 회전하면서 왼쪽 아래로 들어가게 되는데, 클럽이 경로 안쪽으로 다운스윙을 하며 드로 샷을 하는 데 결정적인 동작이다.

이런 식으로 연습을 해보자. 왼손에 롱 아이언을 쥐고 헤드를 그라운드에 댄 채로 왼팔을 몸 앞으로 쭉 뻗는다. 오른손에는 볼을 쥐고 언더핸드로 그 볼을 던진다고 생각하면서 오른팔을 왼팔 아래쪽으로 스윙한다.

오른 어깨가 아래로 내려가면서 팔이 타깃을 향해 뻗어나가는 느낌을 익히는 게 중요하다. 이 느낌을 실제 스윙에서 재현할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드로 샷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