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그린주변에서는 무조건 '샌드웨지'가 답인가?
샌드웨지의 대안들
대부분의 골퍼들은 그린주변에서 으레 당연 한 듯이 샌드웨지를 꺼내든다. 벙커샷을 할 때 건, 맨땅에서건, 아니면 프린지일 때도 마찬가 지다.

무조건 56° 샌드웨지를 들고 볼에 로프트 를 가미해서 홀을 노린다. 하늘 길을 택해야 하는 게 유일한 대안일 때도 있겠지만, 가방 속의 나머지 열 세 개의 클럽이 더 낫고 안전한 선택인 상황도 적지 않다.

샌드웨지가 아닌 다른 클 럽으로 더 쉽게 구사할 수 있는 세 가지 샷을 알 아보자. 이 샷들을 충분히 연습한다면 그린주 변에서 믿음직하게 사용할 수 있는 클럽을 한두 개 더 갖게 될 것이다.

벙커 퍼팅

그린주변의 벙커에 턱이 없는 경우는 드물지 만, 만약 턱이 없고 볼과 그린 사이의 페어웨이 나 프린지가 1m 남짓에 불과하다면 퍼터를 선택해보자. 퍼터가 웨지보다 훨씬 안전한 선택 인데, 그린이 반대쪽으로 기울어져서 홀 뒤쪽에 난관이 도사리고 있을 때는 더 말할 나위가 없다.

리듬에 맞춰 자신 있게 스트로크를 하고, 머리를 움직이지 않도록 유의한다. 홀까지 거 리가 모자랄까봐 걱정할 필요는 없는데, 웨지의 블레이드에 맞아서 물속에 빠지는 것보다는 그 편이 훨씬 낫기 때문이다.

맨땅에서 하는 칩샷

여름에는 그린주변에서 맨땅을 만나는 일이 대단히 빈번하다. 넘어가야 할 해저드가 없 다면 6~9번 중에서 아무 아이언이나 선택해 서 칩샷을 해볼 수 있다. 그린에 떨어진 후 굴 러가기에 충분한 로프트를 기대할 수 있을 것 이다.

스탠스를 좁히고 볼은 타깃 반대쪽 발 정도에 맞춘다. 손은 볼보다 7~8cm 앞에 놓 이도록 미리 셋업을 하고 임팩트에서는 그립 으로 동작을 주도하며 아주 짧은 스윙을 한 다. 다운블로로 볼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을 것이다.

하이브리드 칩샷

그린에 조금 못 미친 상황에서 프린지를 1.5~3m 정도 넘어가야 한다면 하이브리드나 페어웨이우드로 칩샷을 시도해보자. 이 클럽들은 솔이 더 넓기 때문에 웨지보다 잔디를 미끄러져 나가기가 수월하고, 볼이 퍼팅처럼 프린지를 굴러가기에 충분한 높이와 속도를 구사한다.

퍼터와 같은 길이가 되도록 샤프트의 금속 부분까지 그립 을 내려 잡고, 볼에 가까이 다가선 후 같은 거리에서 퍼 팅을 할 때처럼 일반적인 퍼팅 스트로크를 구사한다.

SENIOR PLAYER
유연성과 힘을 다소 잃었지만 여전히 플레이에 자신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