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볼 위치가 발보다 낮을 때
경사 만큼 클럽을 길게 잡아야
김하늘 KLPGA 투어 프로
볼이 발보다 낮은 경사면에 있을 때는 평소보다 그립을 길게 잡아야 한다. 경사가 심할 수록 그립을 길게 잡는 것이 미스 샷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사진=윤관식기자, 장소협찬=크리스탈 카운티 컨트리 클럽
트러블 상황에서는 헤드 업을 하는 것은 금물인데요. 볼이 발보다 낮은 경사면에 있을 때도 이 점을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우선 머리 위치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볼이 발보다 낮은 곳에 있는 경우 머리를 조금만 들어도 미스샷이 나올 확률이 높아집니다. 절대 헤드 업을 하지 말고 셋업한 그대로 몸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클럽은 볼 위치가 발보다 높을 경우와 정반대로 길게 잡고 쳐야 하는데요. 채를 짧게 잡을 경우 상체를 숙여야 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샷을 하기가 더 어려워집니다. 경사면 만큼 클럽을 길게 잡아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볼이 발보다 낮을 때는 슬라이스가 생기게 됩니다. 목표 지점보다 왼쪽을 오조준해서 샷을 하게 되는데요. 이 때도 체중 이동없이 팔로만 스윙을 하면 오히려 슬라이스가 아닌 훅이 생길 수가 있습니다. 하체를 지나치게 고정하기 보다는 조금은 체중 이동을 한다는 생각으로 스윙을 해야 자연스럽게 페이드 샷이 나오게 됩니다.

어드레스 시는 조금 앉는다는 마음으로 해야 하는데요. 발쪽으로 무게 중심을 가져간다고 생각하고 스윙을 하면 볼이 발보다 낮은 때도 좋은 샷을 할 수가 있습니다.

볼이 발보다 낮은 경사면에 놓였을 때는 공을 띄우겠다는 마음을 버려야 하는데요. 볼을 띄우겠다는 마음이 너무 강하다 보면 뒤땅을 치게 됩니다. 경사에 맞게 어드레스를 한 뒤 자연스러운 스윙을 하는 것이 굿 샷을 할 수 있는 길입니다.

Tip 경사 만큼 클럽을 길게 잡고 왼쪽으로 오조준을

2011 현대건설 서울경제여자오픈 챔피언, 김하늘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