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트러블 상황 극복하기 : 디봇에서의 샷
정리_김종렬 기자, 사진_조원범 기자
장소_사이판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
한 클럽 긴 것을 잡고 볼은 오른쪽에 둔다.
강다나, KLPGA 투어프로, 계약: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 골프, 성적: 2011 러시앤캐시 채리티 공동4위
상황
드라이버샷을 했는데, 그만 볼이 앞팀의 골퍼가 휘두르고 생긴 디봇에 들어갔다. 디봇에 들어가면 꺼내놓고 치는 골퍼들이 있는데, 무벌타 드롭 상황이 아니다. 그대로 쳐야된다.

위기지만, 욕심을 부리지 않고 어드레스와 치는 기술만 안다면 쉽게 위기 탈출이 가능하다. 디봇에서는 볼의 위치와 어드레스, 치는 방법이 다르므로 주의하기 바란다 .

HOW TO ADDRESS
한 클럽 긴 것을 잡고 볼은 오른쪽에 둔다

볼이 디봇에 들어가면 일단 불행한 일이 벌어진 셈이다. 그렇다고 포기할 수 없는 일. 디봇에 들어가면 한 두 클럽 긴 것을 들고 샷할 준비를 하라. 정확한 볼 히팅을 위해서다. 또 셋업 시 클럽을 지면에 완전히 대지 않고 볼 바로 옆에 살짝 들어준 어드레스를 취한다.

이때 볼은 오른발 부근에 두고 체중은 5:5로 균등하게 둔다. 그립은 볼 위나 약간 핸드퍼스트 자세, 머리는 볼 바로 위에 둔다. 스탠스는 어깨너비 정도로 벌리고 스퀘어로 만든다.

디봇에서는 볼을 쓸어칠 수 없으므로 정확한 볼 히팅이 중요하다. 모든 관심사는 볼을 정확히 임팩트하는 것에 중점을 두라. 그런 관점에서 어드레스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HOW TO SHOT
3/4스윙으로 백스윙하고 코킹 끝까지 유지하면서 임팩트한다

볼이 디봇에 들어갔을 때는 볼의 위치에 따라 클럽 선택을 다양하게 해야한다. 디봇이 그린 앞쪽에 있는 경우와 뒤쪽에 있는 경우, 그리고 중앙에 있는 경우 등 다양하다. 그럴 때 상황에 따라 롱아이언이나 페어웨이우드를 잡지 못할 경우도 생긴다. 무리는 금물이므로 쇼트 아이언이나 미들 아이언을 잡아야 할 때는 용기가 필요하다.

또한 클럽 길게 잡고 3/4 백스윙 크기로 올리고 다운블로로 찍어친다. 이때 다운스윙 시 코킹이 풀리지 않게 오른손목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한 채 임팩트 한다는 생각으로 내리친다. 이때 헤드업을 최대한 억제하고 볼만 정확히 컨택하는 방법이 중요하다. 그러면 그린에 볼을 올리는 행운이 생길지도 모른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