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정확한 임팩트'만이 살길!
●'페어웨이 벙커' 탈출법
체중 이동은 최대한 자제
백스윙은 낮고 길게
골프채 '거리<탄도' 우선
이상준기자
강다나 KLPGA투어프로 계약=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 골프 성적=2011 러시앤캐시 채리티 공동 4위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제공
낮고 긴 백스윙이 스윙의 정확도를 높인다.
골프채가 모래만 정확하게 때려야 한다.
체중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피니시도 간결하게 한다.
홀까지 50~70m 남았는데 벙커에 빠졌다. 깃대를 향해 아이언 샷하고 싶은데, 뒤땅과 토핑이 두렵다. 거리 조절은커녕 그린에 올릴 자신도 없다. 샌드 웨지를 들고 안전하게 레이업할까, 7번 아이언으로 깃대를 향해 과감하게 때릴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활동하는 강다나는 "공을 정확하게 때리기만 하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페어웨이 벙커샷을 할 때 ▲낮고 긴 백스윙 ▲체중 이동 자제 ▲정확한 임팩트가 필수다. 체중 이동을 최대한 자제한 채 간결하게 백스윙과 피니시를 하면 공을 정확하게 때릴 수 있다. 힘을 뺀 채 부드럽게 채를 휘두르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주말골퍼가 거리에 대한 불안 때문에 힘을 주는 순간 뒤땅과 토핑이 생긴다.

페어웨이 벙커샷을 위한 주의사항을 하나씩 살펴보자.

첫째, 체중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라. 양 발을 어깨 넓이로 벌리고 단단하게 내디뎌야 한다. 페어웨이 벙커샷에선 어드레스가 무척 중요하다. 발을 모래에 단단하게 묻고, 체중은 왼발에 60%쯤 싣는다. 미리 중심을 이동해두면 체중 이동이 최대한 줄어든다.

둘째, 공을 약간 오른쪽으로 둔다. 이래야 공이 모래를 헤치고 나가기 쉽다. 공을 오른쪽에 두기 때문에 자연히 손은 공 위나 약간 왼쪽에 둔다. 막상 자세를 잡으면 어색하기 마련. 그러나 손도 공을 따라 오른쪽에 둬서는 안 된다. 짧은 벙커샷과 달리 페어웨이 벙커샷에선 클럽 페이스를 직각으로 맞춘다는 사실도 잊지 말자.

셋째, 백스윙은 낮고 길게 한다. 강다나는 "낮고 긴 백스윙을 해야 입사각이 자연스럽게 예각이 돼 정확하게 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페어웨이 벙커샷은 거리 조절이 관건. 그러나 거리에 신경을 쓰다 뒤땅과 토핑이 나면 소탐대실하게 된다. 힘껏 때리는 것보다 정확하게 치는 게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골프채를 선택할 땐 거리보다 탄도를 생각해야 한다. 잘 맞은 공이 턱에 맞으면 도로아미타불이 된다. 공과 턱의 거리가 가까우면 눈에 보이는 것보다 탄도가 높아야 한다. 따라서 턱이 높거나 가까우면 웨지를 사용하는 게 낫다. 턱이 낮아 벙커에서 탈출하기 쉽더라도 7번 아이언보다 짧은 채를 사용하는 게 안전하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