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위로·안으로·아래로' 마음 속 외쳐라!
●슬라이스 극복, 이렇게 하면 된다
오른손, 골프채 가볍게 잡고 스윙궤도는 인사이드 아웃
골프교습가 브레드 레닝 "다운스윙시 원형으로 동작 안쪽에서 볼 접근해야"
이상준기자
정확한 궤도로 헤드를 움직여 슬라이스를 방지하려면 '위로·안으로·아래로'를 외쳐라. 백스윙 톱단계에서 골프채를 약간 몸 뒤쪽으로 처지게 한다(안으로). 사진=골프매거진 제공
'위로' 백스윙 할 때 골프채를 곧장 들어 올린다. 테어크어웨이 할 때 60㎝정도까지 골프채 머리를 양손 바깥으로 유지한다.
'안으로ㆍ아래로' 백스윙 톱에서 오른쪽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다는 느낌을 가진채 원형으로 휘두른다.
"또 슬라이스가 나면 OB인데…."

주말 골퍼에게 슬라이스는 공포의 대상이다.

슬라이스를 극복하는 온갖 방법이 머릿속에 차곡차곡 쌓여 있다. 그러나 드라이버를 휘두를 때마다 바나나킥처럼 오른쪽으로 휜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만성 슬라이스에 시달리는 골퍼라면 슬라이스의 정체부터 알아야 한다. 골프채가 공을 때리는 순간 목표 방향과 직각을 이루지 못하기 때문에 슬라이스가 생긴다.

드라이버 샷에서 슬라이스가 심하면 골프채를 잡는 방법(grip)부터 점검해야 한다. 골프채를 너무 세게 쥐거나, 손가락만으로 채를 잡아도 슬라이스가 생기기 쉽다. 또 왼손이 오른쪽으로 지나치게 돌아가 있으면 스윙 궤도에 영향을 줘 슬라이스로 이어진다.

왼손은 중지가 보일 정도로 잡되 새끼손가락과 골프채 사이에 틈이 없어야 한다. 오른손에 힘을 잔뜩 주는 사람이 많은데 골프채를 가볍게 잡고 휘둘러야 한다. 골프채를 제대로 잡지 않으면 스윙이 좋아도 공이 원하는 곳으로 날아가지 않는다.

올바른 그립에도 슬라이스가 생기면 스윙궤도를 고쳐야 한다. 아웃사이드인을 인사이드아웃으로 바꾸면 슬라이스가 사라진다. 다운스윙할 때 오른쪽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다는 생각으로 골프채를 휘두르면 된다.

골프매거진이 선정한 100대 교습가인 브래드 레닝은 만성 슬라이스에 시달리는 주말 골퍼를 위해 "백스윙할 때 클럽을 뒤쪽으로 멀리 가져갔다가 다운스윙할 때 원형으로 움직이며 안쪽에서 볼에 접근시키면 슬라이스가 똑바로 펴진다"고 설명했다. 레닝은 마음속으로 '위로(백스윙)ㆍ안으로(백스윙 톱)ㆍ아래로(다운스윙)'를 외치라고 주문했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