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서희경이 귀띔하는 '강스윙을 만드는 어드레스'
●서희경이 귀띔하는 '강스윙을 만드는 어드레스'
무릎 먼저 구부리면 뒤꿈치에 체중 남아
팔굼치 방향은 허리쪽으로
골프채 왼손부터 잡고 체중은 좌우 똑같이 배분
골프매거진
골프라는 운동은 참으로 묘하다. 아무리 연습해도 실력이 늘지 않아 지레 포기하곤 한다. 이럴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상을 받은 서희경이 귀띔하는 기본을 실천하면 반드시 실력이 향상될 것이다.

서희경은 샷이 좀 이상하다는 말을 들으면 어드레스부터 점검한다. 서희경은 "그립이나 팔꿈치 위치, 볼 위치 등이 가장 중요하다. 초보자나 상급자에게 모두 해당한다. 어드레스할 때 플레인이나 페이스 방향이 거의 정해진다. 올바른 어드레스를 스스로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어드레스(address)는 골프에서 공을 치기 전 자세. 아마추어 골퍼일수록 어드레스에 소홀하기 십상이다. 그러나 부드럽고 강하게 휘두르려면 어드레스 각도가 중요하다. 허벅지 관절에서 숙이는 동작을 정확하게 취하면 골프채를 강하게 휘둘러도 균형이 무너지지 않는다. 반대로 어드레스 각도가 나쁘면 끝까지 힘있게 휘두를 수 없다. 이런 까닭에 어드레스가 좋으면 강한 스윙이 가능하다.

첫째 등을 펴고 허벅지 관절부터 구부린다.

허리를 구부리지 말고 허벅지 관절부터 상체를 숙여라. 허리띠 부근에서 골프채를 쥔 다음 등을 편 채 허벅지 관절부터 숙인다. 이러면 몸과 골프채와의 거리가 주먹 한 개 정도라는 사실을 생각할 필요조차 없이 어드레스가 좋아진다. 무릎을 편 상태에서 상체를 숙인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무릎을 먼저 구부리면 뒤꿈치에 체중이 남는다.

둘째 팔꿈치가 허리를 가리켜야 한다.

어드레스 각도가 적당한지 점검하려면 양 팔꿈치 방향부터 확인하라. 팔꿈치가 오른쪽 허리, 왼 팔꿈치가 왼 허리를 가리키면 어드레스가 제대로 됐다는 증거다. 팔꿈치 사이의 거리가 지나치게 좁거나 넓으면 스윙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셋째 왼손부터 잡고 V자를 확인하라.

골프채를 제대로 잡으면 팔꿈치는 자연히 허리를 향한다. 왼손 엄지와 검지 사이의 V자는 오른쪽 겨드랑이, 오른손 V자는 오른쪽 어깨를 가리키도록 쥔다. 골프채를 왼손부터 잡는 게 좋다. 손에 힘을 주면 팔꿈치 방향이 흔들리기 쉽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특히 오른 팔꿈치가 몸 밖을 향하면 슬라이스나 훅이 생긴다.

넷째 체중을 좌우로 똑같이 배분한다.

몸의 중심축이 지면과 수직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결국 어드레스에서 왼발과 오른발에 똑같이 체중을 분배해야만 한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참혹한 실상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