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양팔과 골프채로 '소문자 y' 만들어라
●쇼트게임 완전정복 - 어프로치샷
왼발에 체중 실은채 핸드 퍼스트 자세 취해야
스윙시 손목 꺾으면 방향·거리 불안정
이상준기자
이렇게 하면 안돼요~ 머리가 오른쪽으로 기울어지면 뒤땅이나 토핑이 나기 쉽다.
어프로치 샷의 정석! J골프 이신 해설위원이 어프로치샷하는 모습. 팔과 샤프트가 y자를 이루고 있고 머리는 몸 가운데 있다. 임팩트 뒤 자연스럽게 클럽을 다시 뒤쪽으로 빼는 스윙을 몇 차례 연습하면 칩샷이 정확해진다.
"체중을 왼발에 싣고, y자를 만들어라."

어프로치 샷에 유독 약한 주말 골퍼라면 항상 염두에 둬야 할 주문이다.

각종 신문과 골프책을 살펴보면 수많은 어프로치 비법이 있다. 이론으로 무장하고 연습해도 실전에서 머릿속에 그린 스윙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뭘까? 십중팔구는 습관적으로 체중을 몸 가운데 두거나, 양팔과 골프채가 알파벳 소문자 y자를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다.

칩샷의 성패는 무게 중심에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단 몸무게를 왼발에 둔 다음엔 핸드 퍼스트 자세를 취해야 한다. 왼팔과 골프채를 일자로 유지한 채 골프채 손잡이를 목표 방향으로 약간 숙여주면 y자를 유지할 수 있다. 머리 위치는 공 위가 아니라 몸 가운데라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한다.

쇼트게임의 기본은 러닝 어프로치와 칩샷. 방향은 물론 거리까지 정확해야 한다. 방향과 거리가 정확하길 바라면 스윙할 때 손목을 꺽지 말아야 한다. 공을 퍼올린다는 생각에 왼손목을 꺾는 이가 많다. 그러나 골프채가 공을 직접 때려야 역회전이 걸리면서 거리를 조절할 수 있다. 정확하게 때릴 자신이 없어 잔디와 공 사이를 치려고 해선 안된다. 팔과 골프채로 y자를 유지한 채 공을 깃대 쪽으로 밀어준다는 생각으로 쳐야 한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4월호는 '쇼트게임 잘하는 법'이란 제목으로 칩샷으로 공을 정확하게 때리는 연습법을 소개했다. 칩샷할 때 스윙 속도가 줄어드는 골퍼에게 정확하고 날카로운 칩샷은 그림의 떡과 같다. 이럴 경우 칩샷으로 공을 맞히는 순간 골프채를 백스윙 출발 위치로 가져가는 연습이 효과적이다. 이런 동작을 몇 번 연습하면 스윙이 느려지는 현상이 사라져 스윙이 날카롭고 정확해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