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아마추어 골퍼들의 고민 ‘우드샷 기본기’
우드샷은 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의 중간 정도쯤에 볼을 둔다. 그리고 낮고 긴 테이크백으로 시작해 지면을 쓸어 치는 스윙을 하면 된다.
정리_류화승기자,
사진_정의석(스튜디오APPLE),
[골프한국] 아마추어 골퍼들은 우드샷을 자신 없어 한다. 연습량 부족이 가장 큰 이유다. 그러나 기본기만 제대로 익히면 우드만한 비밀병기가 없을 것이다.

문제점

낮고 긴 스윙궤도로 쓸어 치는 스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보니 자신감이 없고 페어웨이우드샷을 피하게 된다. 급한 마음에 스윙이 빨라지고 뒤땅을 치거나 OB를 내는 경우가 허다하다.

해결책

드라이버샷만큼 우드샷을 연습한다면? 김미현은 연습만이 자신 있게 우드샷을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이야기한다. 올바른 어드레스부터 점검하고 샤프트가 긴 클럽이니만큼 테이크백 시 지면을 스치듯 길게 뒤로 빼줘야 한다.



올바른 어드레스를 만들어라

롱홀에서 투온을 노릴 때, 티샷이 짧은 여성골퍼들에게 우드샷은 여러모로 유용하다. 정확한 우드샷만 따라준다면 버디 기회도 노려볼 수 있다. 하지만 실수가 잦고 생각처럼 거리가 나지 않는 우드가 아마추어 골퍼들은 늘 어렵다 여겨진다.

김미현은 “다른 선수들보다 짧은 드라이버샷을 보완하기 위해 우드샷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그래서 나중에는 우드를 가지고 내가 원하는 대로 볼을 보낼 수 있을 만큼 되었고 지금도 우드샷을 잘할 수 있는 것 같다. 샷에 대한 불안은 마음에서 오는 거다. 연습으로 자신감을 기르는 것이 먼저다”며 연습의 중요성을 여러 번 강조했다.

모든 샷이 마찬가지겠지만 정확한 히팅을 위해서는 올바른 어드레스부터 점검해야 한다. 볼은 스윙아크 최저점에 볼이 정확하게 맞힐 수 있도록 한다. 드라이버보다 조금 더 오른쪽, 아이언보다는 조금 더 왼쪽에 둔다. 볼 위치를 생각 않고 볼을 맞히는 데만 급급하다보면 당연히 미스샷이 따라온다.

스탠스는 드라이버샷보다 약간 좁게 선다. 어깨에 힘을 빼고 손은 볼과 거의 일직선상에 둔다. 자신도 모르게 그립에 힘이 들어가면 상체도 힘이 들어가 릴렉스한 스윙을 할 수 없게 된다. 그립은 가볍게 쥔다. 경사면이나 깊은 러프, 맨땅 등 볼의 라이가 좋지 않을 경우에는 우드를 잡는 것에 신중해야 한다.





낮고 긴 스윙궤도

페어웨이우드를 다루기 어렵다고 말하지만 원리를 알고 꾸준히 연습하면 쉽게 편하게 칠 수 있다. 우드샷을 하기 전에 빈 스윙으로 낮고 긴 스윙을 익히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드샷을 잘하기 위해서는 낮고 길게 완만한 스윙을 이해하는 게 우선되어야 한다.

김미현은 “테이크백 시 지면을 따라 클럽을 낮게 빼준다. 옆에서 옆으로 볼을 친다고 생각하라”고 설명했다. “부드럽게 친다는 기분으로 스윙해야 결과도 좋다”고 덧붙였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샷거리 욕심에 클럽을 급히 드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다 보면 다운스윙 시 클럽을 억지로 잡아당기게 되고 미스샷을 유발한다. 백스윙 시 체중이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왼발에 체중이 남게 되면 팔만으로 스윙하게 돼 샷거리 손해를 보거나 토핑이 발생하기 쉽다.

다운스윙 시 하체와 왼팔로 스윙을 리드한다. 오른손은 클럽을 쥐고 있을 뿐 몸통회전에 따라 움직일 뿐이다. 오른팔은 겨드랑이에 밀착시킨다. 임팩트 직후에도 허리각도는 유지하면서 클럽이 지면을 따라 낮게 쓸어 치되 타깃을 향해 쭉 뻗어준다.

테이크백과 폴로스루는 작용, 반작용이기 때문에 대칭을 이룬다고 생각하면 쉽다. 방향성과 샷거리 모두 향상을 꾀할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