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라이에 따라 조정하는 스윙
골프 레슨에서 갑론을박이 가장 자주 이뤄지는 주제라면 페어웨이우드샷을 할 때 쓸어 쳐야 하는가, 다운블로로 맞혀야 하는가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정답은? 라이에 따라 다르다는 것이다. 볼이 페어웨이에 놓여 있고, 페이스와 볼의 접촉을 방해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면 그때는 쓸어 쳐도 무방하다.

반면에 볼이 러프에 깊이 파묻혔거나 디보트에 빠졌을 경우에는 다운블로가 바람직하다. 단단한 맨 땅 라이에서도 가파른 각도로 임팩트에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볼을 쓸어 칠 때에는 옆에서 여러 번 연습 스윙을 하면서 헤드가 그라운드를 스치는 지점을 유심히 관찰한다. 바로 그 지점이 스탠스에서 볼이 놓여야 하는 곳인데, 일반적으로 왼발꿈치에서 몇 센티미터 안쪽이라고 보면 된다. 이렇게 볼의 위치가 앞에 놓일 경우, 클럽이 임팩트 구간에서 여전히 내리막을 그린다고 하더라도 보다 평평한 스윙아크를 기대할 수 있다.

볼을 다운블로로 맞혀야 할 때는 볼을 스탠스에서 5cm 정도 더 오른쪽에 놓는다. 그러면 당연히 스윙이 더 가파를 수밖에 없다. 헤드는 볼을 먼저 맞힌 후에 스윙아크의 최저점에 도달하고, 볼에는 백스핀이 가해져서 하늘로 떠올라 상당한 거리를 날아가게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