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올바른 피치샷 동작
턱을 높이 든다
[골프한국] 스코어를 낮추려면 60야드 이내의 거리에서 실력을 발휘해야 한다. 그린 적중률이 유난히 떨어지는 날이 있지만, 피치샷을 잘하면 여전히 타수를 잘 관리해서 목표한 스코어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그린 가까이에서 탁월한 면모를 과시할 수 있는 피치샷의 비결을 알아보자.


턱을 높이 든다

피치샷을 할 때 볼을 빗 맞히는 뒤땅의 최대 주범은 척추 각도가 흐트러지는 것이다. 하지만 턱을 든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면 어떤 라이에서도 볼을 깨끗하게 맞혀낼 수 있다. 어드레스 때 턱을 어깨 바로 밑에 놓인 선반에 얹고 있다고 상상해보자. 백스윙을 할 때나 임팩트 구간을 지날 때에도 턱이 놓인 선반의 높이를 동일하게 유지해야 한다. 턱이 제자리를 지킨다면 팔이 완전히 뻗은 상태를 유지하게 되고, 스윙아크의 최저점이 볼 바로 앞에 놓이면서 볼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다.




삼각형을 유지한다

어드레스 때 팔과 어깨는 가슴을 중심에 놓은 삼각형을 형성해야 한다. 스윙을 시작해서 끝날 때까지 이 삼각형을 유지하고, 팔과 가슴을 클럽과 함께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속도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으며 어드레스 때 설정한 로프트를 유지할 수 있다. 스윙을 마쳤을 때에는 오른무릎과 엉덩이를 릴리스해서 상체가 타깃을 향하고 있어야 한다.




연습법: 스퀴즈 플레이

거리 감각을 키우는 데에는 이제부터 소개할 이 연습법보다 더 좋은 방법이 없다. 볼 한 바구니를 가지고 타월 두 개를 각각 30야드와 60야드 지점의 그라운드에 내려놓는다. 첫 번째 타월을 넘어가도록 볼을 날린 후, 그 다음에는 이 첫 번째 볼을 지나치되 두 번째 타월에는 못 미치도록 샷을 해보자. 이 과정을 반복하면서 연속해서 몇 개의 볼을 타월 두 개 사이에 넣을 수 있는지 살펴보자. 기억할 점은, 샷을 할 때마다 이전에 타격한 볼보다 먼곳에 멈춰야 한다는 것이다. 연속 스무개를 성공하는 것은 PGA 투어 수준이고, 12~15개를 꾸준히 성공할 수 있다면 상당히 좋은 실력이라고 할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