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방향성을 높여 거리감을 익힌다
퍼팅스트로크가 일정치 않다면 그립 법을 바꾸는 것도 방법이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문동선(스튜디오APPLE),
정혜진, KLPGA 투어 프로, 우리투자증권, 2013 상금랭킹 16위(5월19일 현재)
[골프한국] 어떠한 방법으로도 불안정한 퍼팅 때문에 스코어를 향상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퍼팅을 하면 처음 생각했던 방향으로 볼이 굴러가지 않는다. 스트로크 때 손목 사용이 많아 매번 일관성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때문에 쇼트퍼트는 물론이고 롱퍼트의 거리감까지 잃어버렸다.

해결책

일관된 스트로크를 위해 골퍼들은 수많은 연습을 하고 있지만 볼은 자신의 생각대로 일정하게 굴러가지 않는다. 원인은 상체의 큰 근육을 사용하지 못하고 작은 움직임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새로운 그립 법이 해답이 될 수 있다. 자신과 잘 맞는 그립 법을 찾으면 볼을 원하는 방향으로 굴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롱퍼트의 거리감을 익히는 데도 도움이 된다.




그립을 바꿔보자

아마추어 골퍼들은 볼을 원하는 방향으로 굴리기 위해 오로지 자세와 스트로크에만 집중한다. 그러나 연습에 열중해도 매번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잘못된 자세나 스트로크가 원인일 수도 있지만 자신과 맞지 않는 그립 법이 이를 방해하고 있을 수도 있다. 따라서 자신의 스타일과 맞는 그립 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그립법은 몇 가지가 있지만 그중 핸즈백(Hands Back) 그립은 손목 사용을 억제하는 장점이 있다.

이 그립 법은 오른손과 왼손의 위치가 바뀌기 때문에 오른손잡이의 경우 왼손이 오른손의 힘을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핸즈백 그립을 이용하는 정혜진은 “핸즈백 그립은 손목의 쓰임을 최소화해 방향성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므로 퍼트의 정확도 향상에 좋다. 자신감을 주는 그립 법이다”며 “퍼팅이 잘 안 된다면 여러 가지로 연구해 가장 편하고 안정감을 주는 그립 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방향성이 높다면 롱퍼트도 문제없다

자신의 그립 법을 찾아 방향성을 높이고, 이로 인해 자신감이 생겼다면 롱퍼트의 거리감을 익히는 것도 어렵지 않다. 일단 원하는 곳으로 볼을 굴릴 수 있는 방법을 알았기 때문이다. 롱퍼트의 거리감은 반복 연습이 동행되어야 한다. 또한 볼을 굴리는 거리는 스트로크의 크기와 비례하기 때문에 백스트로크에 집중해야 한다. 정혜진은 “거리감을 익히기 위해 1m부터 15m까지 1m 간격으로 티를 꽂고 볼을 굴리는 연습을 한다”며 “각각의 거리에서 볼을 굴릴 때 백스트로크의 크기를 익히면 거리감을 익히는 게 훨씬 수월하다”고 설명한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