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장타를 위한 두 가지 열쇠
샷거리 향상에는 체중이동과 코일링이 중요하다.
장소_남서울CC
정리_성승환 기자,
[SWING SEQUENCE]
이상희, JGTO, KPGA 투어 프로, 호반건설, 이안폴터 디자인, 캘러웨이, 2012 KPGA 투어 대상, KPGA 선수권 우승
문제점

[골프한국] 젊은 나이, 부족함 없는 근력, 준수한 유연성 등 장타를 위한 기본적인 요소들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데 이상하게 드라이버 샷거리가 나지 않는다. 볼을 힘껏, 정확하게 맞혀도 생각하는 것만큼 만족스럽지 않아 답답하다.

자신보다 작고 마른 체형의 동반자가 빨랫줄 같은 드라이버샷을 날리며 기를 죽이고 있다. 분명 무언가 잘못된 부분이 있는데, 당췌 눈에 보이지 않는다. 이처럼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요소가 바로 체중이동과 코일링이다. 클럽 헤드에 체중을 실어 파워를 창출하는 체중이동과 빠른 헤드스피드 생성을 위한 몸의 꼬임과 풀림, 즉 코일링과 캐스팅이 원활하지 않으면 장타가 불가능하다.

해결책

파워풀한 장타 드라이버샷을 구사하기 위해서는 체중이동이 가장 중요하다. 어떠한 스포츠든 파워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체중을 실어 운동 에너지를 발생시켜야 하며, 이는 정적인 골프에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체중이동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이며, 골퍼 개인의 감각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요소다. 이에 아마추어 골퍼들의 고민 해결을 위해 이상희가 상세하게 동작별 체중이동 스킬을 공개한다. 또한 체중이동과 함께 장타자가 몸통의 코일링과 캐스팅을 어떻게 활용하는지도 보여준다. 이 두 가지 스킬을 완성할 수 있다면 장타의 꿈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


1 체중이동의 준비자세
기본적으로 어드레스 시 체중은 양발에 5:5로 똑같이 배분하고 발바닥 중앙에 무게 중심을 둔다는 느낌으로 셋업한다. 간혹 볼이 왼발 쪽에 가깝기 때문에 어드레스하면 자연스럽게 체중이 오른쪽으로 쏠리는 골퍼들이 있는데, 아주 미세하면 상관없지만 지나치면 정확한 체중이동을 저해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골프 스윙은 어드레스가 반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그리고 양발은 평행하게 두지 않고 끝을 약간 벌려주면 하체를 좀 더 자유롭게 좌우로 틀어줄 수 있다.

2 오른무릎에 하중을 느껴라
백스윙 안정화와 파워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클럽이 허리 높이까지 오는 테이크어웨이 단계에서 오른무릎이 펴지지 않도록 견고하게 잡아줘야 한다. 이상희는 “오른무릎에 약간의 하중을 느끼면서 버티면 몸의 오른쪽과 왼쪽에 각각 6:4로 체중이 분산된 느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체중이동을 너무 신경 쓴 나머지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가면 오히려 체중이 옮겨지는 느낌을 전혀 인지할 수 없으니 주의하자.

3 톱에서의 체중이 중요하다
백스윙톱에서는 오른쪽으로 많이 몰렸던 체중이 왼쪽으로 이동하기 직전이다. 앞서 무릎에 하중을 느끼면서 견고하게 고정해야 한다는 것을 너무 의식해 백스윙톱에 도달할 때까지 그것을 유지하려고 하면 체중이 반대로 이동하는 역 피봇이 발생해 스윙의 축이 무너진다. 이는 파워 손실과 직결돼 샷거리를 현저하게 떨어뜨리는 원인이 될 수 있다.


4 강력한 다운스윙
어드레스와 테이크백, 백스윙 단계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했던 체중은 다운스윙부터 타깃 방향으로 부드럽게 이동해야 한다. 백스윙 시 오른무릎에 실린 하중을 지면을 딛고 일어선다는 느낌으로 왼쪽으로 보내자. 체중을 실음으로써 헤드에 에너지를 완벽하게 전달할 수 있어야만 샷거리를 증대시킬 수 있다. 왼쪽으로의 체중이동이 원활하지 않으면 샷의 탄도에 영향을 미치거나 뒤땅 등의 결과를 초래한다.

5 폴로스루로 연결
임팩트 직후 릴리스와 폴로스루를 할 때는 오른쪽에 있던 체중이 왼쪽으로 대부분 이동한 상태여야 한다. 물론 사진과 같이 오른발이 조금은 늦게 떨어져야 완전히 파워를 실을 수 있다. 이상희는 “너무 하체 동작을 신경 쓰다보면 코킹을 너무 늦게 풀거나 천천히 풀어서 열려 맞는 미스샷이 발생할 수 있으니 코킹을 빠르게 풀면서 볼을 쳐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코킹이 빨리 풀면서 헤드를 닫는 폴로스루는 파워 손실과 열려 맞는 미스샷을 방지할 수 있다.

6 군더더기 없는 피니시
체중이 완전히 타깃 방향으로 넘어가 몸의 흔들림 없이 균형 잡힌 피니시로 이어진다. 체중이 부드럽게 왼쪽으로 옮겨지고 밸런스가 탄탄하게 잡힌다면 무릎이나 발목에 전혀 무리 없이 스윙을 마무리할 수 있다.





7 백스윙(코일링, 꼬임)
골프 스윙에서 말하는 상체 회전은 단순히 어깨 회전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상체를 돌린다는 것은 다시 말해 몸통을 꼰다는 의미다. 몸이 꼬이면서 힘이 축적되는 ‘코일링(Coiling) 효과’가 바로 그것인데, 이것을 잘 해내야 샷거리를 늘릴 수 있다. 몸통의 꼬임을 극대화하는 것이 빠른 헤드스피드를 창출하는 키포인트이기도 하며, 이는 체중이동과 함께 장타를 위한 핵심 요소라 할 수 있다. 백스윙 시 곧게 펴진 왼팔이 수직으로 올라가는 투어 프로들의 스윙 아크를 상상해보자. 엉덩이는 지나치게 회전하지 않으면서 백스윙톱 지점은 상당히 높아 몸통 꼬임이 극대화된다.

많은 교습가들이 이론적으로 상체와 하체의 꼬임은 각각 90°, 45°로 조화를 이룰 때가 가장 적합하다고 말하지만 이는 골퍼 개개인의 신체 조건이나 유연성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으므로 참고사항일 뿐이다. 유연성이 부족하지만 몸통 꼬임과 스윙 아크를 극대화하고 싶은 아마추어 골퍼라면 골반을 좀 더 회전하면 자연스럽게 상체를 더 많이 회전할 수 있다. 다만 많이 회전한 만큼 제자리로 빨리 돌아와야 하는 회전 속도가 요구된다.


8 다운스윙(캐스팅, 풀림)
완벽하게 몸을 꼬았다면 이제 완벽하게 풀 일만 남았다. 장타를 구사하는 투어 프로들의 스윙 동작을 잘 살펴보면 다운스윙 시 손목의 코킹을 그대로 유지한 채 골반, 즉 엉덩이 회전이 먼저 이뤄진 뒤 빠르게 팔을 릴리스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처럼 임팩트의 파워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엉덩이 회전을 이용해야 한다. 백스윙 시 이동한 만큼 타깃 방향으로 엉덩이가 이동한 다음 볼을 때려야 파워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엉덩이 회전을 잘 이용하려면 상하체 회전의 밸런스가 잘 맞아야 하며, 이것에만 집중하다보면 팔이 너무 늦게 따라 나와 슬라이스가 심하게 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자.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