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쇼트아이언샷을 정밀하게 구사한다
[골프한국] 티샷 거리가 좋은 장타자들은 많은 경우 그린까지 짧은 거리를 남겨놓게 된다. 이때 어프로치샷 클럽을 잘 제어하면 엄청난 강점이 된다. 그러나 모든 아마추어들이 그런 제어력을 갖추고 있진 못하다. 그들이 쇼트아이언을 일관된 거리로 때려내지 못하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주로 하체를 너무 많이 사용하고 다운스윙의 궤도가 너무 가파르기 때문이다. 이들 클럽을 정밀하게 조정해 일관성 있게 깃대를 적중시킬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다리를 안정시켜 준다

어프로치샷 클럽은 파워보다는 제어력이 우선이며, 이 클럽으로 스윙을 할 때는 가능한한 다리를 움직이지 말아야 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다리가 먼저 움직이면 손과 팔이 다리의 동작을 따라잡게 되며, 이는 스윙 속도와 원치 않는 스핀의 증대를 가져온다. 스핀이 더 많이 먹힐수록 볼의 제어는 더 어려워진다. 이 경우 도움이 되는 이미지는 스윙을 할 때 발포제로 된 롤러나 평균대 위에 서 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그러면 다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게 되어 팔의 스윙과 몸의 회전동작을 일치시키고 페이스를 직각으로 유지하기가 쉽다.



접근 각도를 얕게 가져간다

가파른 접근 각도는 아울러 스핀을 증대시켜 거리 제어력을 떨어뜨린다. 쇼트아이언의 경우에는 마치 잔디 위에서 거의 볼만 걷어내듯이 아주 얇게 디보트를 떠내야 한다. 이는 스핀을 낮춰주고 볼을 날려 보낼 지점까지의 비행탄도를 훨씬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해준다. 스윙 궤도를 낮게 가져가려면 헤드를 반드시 타깃 라인 안쪽에서 볼에 접근시켜야 한다.

볼 뒤쪽 2.5cm 정도 지점에 지면으로 티를 하나 꽂아주고 티와 볼을 모두 때려낼 수 있도록 연습 스윙을 한다. 임팩트 순간을 통과할 때 헤드를 낮게 움직여주면 보다 많은 볼이 깃대에 적중되기 시작할 것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