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그린 주변에서의 까다로운 벙커샷
[골프한국] 그린 주변의 벙커들은 대부분 적당한 경사를 갖고 있으며, 대체로 경사면에서 볼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이러한 경사면의 처리 방법을 알아두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면 이러한 미끄러운 경사면에서 파가 보기 이상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벙커 속에서 마주하게 되는 두 가지 형태의 경사면에서 탈출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볼이 발 위로 놓여있을 때

볼이 몸 가까이 놓이기 때문에 야구 스윙처럼 좀 더 스윙을 수평으로 가져갈 필요가 있다. 공격각도가 너무 가파르면 헤드가 모래 속으로 들어가 박히고 만다. 따라서 얕은 접근 각도로 스윙을 할 수 있도록 보통 때보다 더 자세를 똑바로 세워주고 그립을 아래로 내려잡는다. 어드레스 때 클럽의 라이 각도에 의해 페이스가 왼쪽으로 향하기 때문에 타깃의 멀리 오른쪽을 겨냥하도록 한다. 볼은 스탠스의 중심 바로 앞쪽으로 위치시키고, 임팩트를 통과할 때 공격적으로 스윙을 하면서 모래를 완전히 타깃을 향해 날려 보내도록 한다.




볼이 발 아래로 놓여있을 때

이러한 샷은 상당히 불편해 보이며, 실제로도 그렇다. 볼이 발 아래쪽으로 놓여있기 때문에 스윙면을 볼까지 낮추려면 야구의 포수처럼 쭈구려 앉을 수밖에 없다.

이때 양발을 더 넓혀주면 균형의 유지에 도움이 된다. 자세를 잡은 다음엔 백스윙 때 손목을 빠르게 꺾어주고, 이어 가파른 접근 각도로 볼로 향한다. 볼의 바로 뒤쪽을 내려치며 가능한한 많은 모래를 앞으로 날려보낸다. 이전의 샷과 반대로 기울기로 인해 페이스가 오른쪽으로 향하기 때문에 타깃의 왼쪽을 겨냥해야 한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