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셋업이 반이다
볼을 정확히 타격하는 멋진 스윙을 구사하려면 셋업부터 체크하자.
정리_류시환 기자,
상황

무언가 부자연스럽다. 어드레스 때 불필요한 힘이 느껴지고, 몸이 구부정한 것 같다. 특히 백스윙 때 스윙이 매끄럽지 않고 마디마디 걸리는 느낌이다.

연습법

분야를 가리지 않고 기본기가 탄탄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 골프 스윙도 마찬가지. 셋업이라는 첫 단추를 잘 꿰어야 과정과 끝이 좋다. 프로들의 셋업을 보면 곧게 펴진 척추와 머리가 일직선을 이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매우 단순한 동작인데 아마추어가 쉽게 따라하지 못하는 동작 중 하나다. 이는 우리 몸이 유선형 척추를 갖고 있기 때문. 또한 어드레스 때 상체를 굽혀 볼을 내려다보면 무의식적으로 고개가 숙여질 수밖에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보다 정확한 어드레스를 취하려면 함순웅이 소개하는 다음의 단계를 따르면 된다. 먼저 똑바로 섰을 때 양쪽 귀가 어깨와 동일 선상에 놓이도록 고개를 든다. 스틱이 있다면 척추부터 머리 뒤통수까지 닿도록 한다. 그 상태로 허리와 무릎을 굽혀 어드레스를 취한다. 이렇게 하면 볼을 정면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약간 아래로 내려 보는 것이 특징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