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스윙아크 최대화로 샷거리 늘리기
티를 이용해 근육의 움직임, 더 나아가 견고한 백스윙으로 스윙아크를 크게 형성하는 법.
장소_라이프스포츠클럽
정리_성승환 기자,
[골프한국] 아마추어 골퍼들의 스윙에서 발견할 수 있는 흔한 문제점 중 하나는 백스윙 시 왼팔이 구부러지면서 스윙아크가 작아지고 몸의 회전이 안 되는 것이다.

스윙아크의 크기를 키워 회전력을 높이려면 백스윙을 할 때 왼팔을 쭉 펴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이 왼팔을 곧게 편 상태로 지면과 수직을 이루는 톱스윙을 만들어내기는 쉽지 않다. 물론 반드시 왼팔을 곧게 펴야한다는 법은 없지만 왼팔을 구부리면 팔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스윙을 구사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왼팔을 곧게 펴는 것은 1차적으로 스윙아크를 최대화 해 헤드스피드와 샷거리 증대를 도모할 수 있으며, 좀 더 안정적이고 일체화된 스윙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팔을 구부리지 않기 위해서는 팔의 이두박근이 아닌 삼두박근을 이용해야 한다. 이두박근은 무언가를 들어 올릴 때 사용하는 근육으로, 백스윙 때는 이두박근을 사용해 팔을 구부리면서 클럽을 들어 올리면 안 된다. 삼두박근을 쓰면 팔을 쭉 펴주는 느낌을 유지하면서 몸을 지탱할 수 있다.

백스윙 아크를 크게 하기 위해 익히 알려진 방법으로는 골반과 몸통을 좀 더 회전해 그만큼 회전 공간을 확대하는 것. 그와 더불어 백승윤 프로는 “티를 이용해 삼두박근 사용의 느낌을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유연성이 조금 떨어지면 이 방법을 이용해 백스윙 크기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잘못된 동작!]
작아지는 스윙아크

백스윙 과정에서 클럽이 들리고 왼팔이 구부러지면 그만큼 스윙아크의 크기가 줄어들고 몸의 회전이 잘 되지 않아 팔을 주로 사용하는 스윙이 나온다. 결과적으로 샷거리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올바른 동작!]
왼팔을 곧게 펴고

백스윙을 크게 가져가면 스윙아크가 커져 헤드스피드가 증가되고 몸의 회전이 수월해져 몸통 스윙을 구사할 수 있다. 유연성 부족을 탓하는 골퍼도 있겠지만 유연성은 반복적인 스트레칭을 통해 향상될 수 있다. 팔을 펴면서 몸통 스윙을 만들어야 한다.


티를 이용한 간단한 팁
양손의 엄지와 검지 사이를 이용해 티를 잡는다. 티를 잡은 부위가 견고해질 수 있도록 약간의 힘을 가하면서 지면을 향해 팔을 밀어주는 느낌을 가져보자. 그 상태에서 백스윙 하면 왼팔을 곧게 펴고 백스윙을 올리는 느낌을 확실히 가질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